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25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2022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가 25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2022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관련사진보기

 
국내 수입자동차 시장의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가운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이큐이(The New EQE)를 비롯한 신차 4대와 부분변경모델 2대 등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또 전동화 전략에 맞춘 전기차 중심의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는 것과 함께 온라인 판매를 위한 디지털 강화, 애프터 세일즈 개선,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벤츠코리아는 이날 오전 '2022년, 미래에 동력을 넣다'는 주제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시장 전략을 발표했다. 

토마스 클라인 벤츠코리아 대표는 "작년 한 해 동안 한국에서 7만6152대의 차량을 판매하면서, 지난 2016년이래 6년 연속 국내 수입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컴팩트와 럭셔리, 전기차 부문에서의 한국 내 시장 점유율이 크게 올랐다면서, "향후 신차 및 중고차 온라인 샵 확대를 통해 소비자가 어디서든, 24시간 동안 원하는 차량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자동차 시장의 급격한 전동화에 따라, 순수 전기차 라인업도 확대된다. 더 뉴 EQE를 비롯해, 패밀리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더 뉴 EQB', 더 뉴 EQS의 고성능 버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 등이 올해 안에 국내에 선보인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모델은 더 뉴 EQE다. 벤츠의 최고 인기모델인 E-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이다. 더 뉴 EQS에 이어 벤츠의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5일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5일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를 공개했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관련사진보기

 
내연기관 E-클래스보다 실내 공간이 넉넉하고, 최고 출력 215㎾·최대 토크 530Nm의 주행 성능을 낸다고 회사 쪽은 설명했다. 완충 시 유럽 WLTP 기준 최대 660㎞를 주행할 수 있다.

더 뉴 EQB는 더 뉴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가 선보이는 두 번째 콤팩트 SUV 모델이다. 66.5kWh 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가고, 3열 시트를 옵션으로 추가하면 7인승까지 넓힐 수 있다. 주행가능 거리는 완충 시유럽 WLTP 기준 최대 419㎞다.

이밖에 더 뉴 AMG EQS 53 4MATIC+는 메르세데스-AMG 브랜드가 선보이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고성능 모델이다. 최고출력 484㎾, 최대토크 950Nm의 성능을 가지고 있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3.8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벤츠코리아는 이들 신차와 부분변경모델 등의 온라인 판매도 강화한다. 회사는 작년 9월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을 오픈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틸로 그로스만 고객서비스총괄 부사장은 "작년 벤츠코리아를 찾은 고객 가운데 4분의1 정도가 자동차 구입과 서비스 등을 온라인으로 신청했다"면서 "향후 온라인 전용 에디션 및 중고차까지 온라인으로 소비자가 직접 결재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 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베엠베(BMW) 등 다른 수입브랜드와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에 대해,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반도체 수급 문제 등으로 작년 4분기에 경쟁 브랜드에 일부 시장점유율 1위를 내주긴했지만, 여전히 벤츠코리아는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부동의 1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고객에게 최고의 제품과 전동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사회를 위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