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일일 최다 기록을 갱신했다. 24일 하루 동안 확진자 344명 발생했고, 이는 역대 최다였던 2021년 12월 28일 265명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최근 날짜별 확진자를 보면 18일 201명, 19일 221명, 20일 190명,21일 220명, 22일 226명, 23일 234명, 24일 344명이다.

25일 오전 10시까지 경남지역 1월 확진자는 3574명이다. 이는 역대 월별 두 번째로 많다. 경남에서는 지난해 12월 5698명이 발생해 최다를 기록했고, 그 다음이 지난해 8월 2745명이었다.

지역에서는 곳곳에서 집단발생하고, 기존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도 많다. 1월 들어 발생한 집단발생의 현재까지 전체 확진자를 보면 ▲진주 실내 체육시설 관련 127명, ▲창원 유흥주점 관련 115명, ▲양산 종교시설 관련 28명, ▲거제 소재 군부대 관련 21명이다.

또 ▲밀양 어린이집 관련 54명, ▲양산 주간보호센터 관련 13명, ▲함안 소재 사업장 관련 21명, ▲김해 소재 어린이집(4) 관련 36명, ▲창녕 사업장 관련 50명, ▲창원 회사(6) 관련 31명, ▲창원 회사(7) 관련 33명, ▲김해 보육교육시설 관련 54명이다.

24일 창원, 양산, 김해, 진주, 남해, 사천, 거제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지역 기존 확진자의 가족, 지인, 직장동료, 동선노출 접촉이 많았고, 부산과 울산 등 다른 지역 확진자에 의한 감염도 발생했다.

오미크론 확진자도 늘어나고 있다. 23일 오후 6시 기준 경남지역 오미크론 확진자는 367명이다. 해외유입 135명과 국내감염 232명이다.

오미크론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창원 116명, 진주 56명, 통영 12명, 사천 12명, 김해 71명, 밀양 12명, 거제 19명, 양산 30명, 함안 2명, 창녕 18명, 고성 1명, 남해 2명, 하동 3명, 산청 5명, 거창 8명이다.

현재 경남에서는 입원(재택치료 포함) 2252명, 퇴원 2만 2004명, 사망 111명으로, 전체 확진자는 2만 4367명이다.

경남지역 병상 가동률은 2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56.8%다. 전체 보유 1761병상 가운데 1001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재택 치료자는 852명이고, 위중증 환자는 17명이다.

예방접종 추진실적을 보면 25일 0시 기준으로 1차 285만 2881명(인구대비 접종률 86.4%), 2차 280만 2149명(84.9%), 3차 162만 5564명(49.2%)이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안내 펼침막.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안내 펼침막.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