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을 올해부터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시행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은 오세훈 시장의 공약 사업으로, 도보 이용권에 있는 3~5개 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을 하나의 공동체로 묶어 함께 키우는 공동보육모델이다.

작년 8월부터 8개 자치구, 14개 공동체(58개 어린이집 참여)에서 시행해왔는데 올해 40개 공동체(150개 어린이집 참여)까지 운영을 확대하려고 한다.

서울시는 새로 참여할 26개 공동체, 92개 어린이집을 오는 2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공개모집한다.

어린이집 이용권역으로 통학 거리 10분 이내인 3~5개 어린이집이 하나의 공동체가 되며, 어린이집 간 상생·협력을 통한 변화를 희망하는 곳이 신청 가능하다.

또한 공동체 1곳당 국공립어린이집·서울형어린이집·현원100명 이상인 어린이집(유형 무관) 중 1개소 이상이 포함돼야 하며, 민간·가정·법인단체·사회복지법인·직장어린이집도 1개소 이상 포함돼야 한다.

서울시는 2월 중 선정위원회 심사를 완료하고, 3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에 '생태친화 어린이집', '다함께 어린이집'의 보육 모델을 필수적으로 적용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보육포털(www.iseoul.seoul.go.kr)을 참고하거나 관할 자치구 보육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형 공유어린이집이 서로 자원을 공유하고 협력하는 것만으로도 전반적인 서비스 향상이 가능하다는 것을 지난해 확인했다"며 "더 많은 아동과 어린이집이 혜택을 누릴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상생 보육의 서울시 대표 브랜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