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상기 하동군수.
 윤상기 하동군수.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하동군(군수 윤상기)이 올해 봄에 열려고 했던 '하동세계차엑스포'를 코로나19로 인해 연기하면서 '하동녹차의 세계화'를 위해 나서기로 했다.

하동군이 '세계중요농업유산'로 등재된 하동녹차의 소비 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벌이기로 했다.

윤상기 군수는 24일 하동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2하동세계차엑스포' 연기에 따른 후속 조치를 발표했다.

윤 군수는 "국내외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지속 가능성으로 인해 2022하동세계차엑스포를 주민의견 수렴 결과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엑스포는 오는 4월 23일∼5월 22일 사이 열 예정이었다.

윤 군수는 "그동안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준비해 왔던 엑스포를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 참가자가 없이 행사를 진행할 수 없어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군수는 "앞으로 경남도, 엑스포조직위와 일정 변경에 따른 문제점을 상세히 파악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엑스포 참여 신청 및 협의한 기업에 연기에 따른 협조 서한문을 발송하고 차생산농가에 대한 녹차판매 범도민운동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하동녹차 세계화 방안으로는 '녹차 소비 활성화', '20∼30대의 녹차 대중화', '녹차 수출 확대', '녹차-관광-농·특산물 시너지 효과 도출', '녹차 효능연구 결과 홍보' 등 5개 방안이 제시되었다.

윤 군수는 "20·30대 젊은 세대의 녹차 대중화를 위해 맞춤형 하동야생차웰니스케어센터를 건립하고, 침출차·고형차 중심의 단순 전통차에서 20·30대 기호에 맞는 브랜딩 차 개발을 강화하며, 티 테라피 등 마시는 차 산업에서 즐기는 헬스케어산업으로의 확대를 꾀하겠다"고 했다.

또 윤 군수는 "세계 커피전문 업체인 미국 '스타벅스' 등 프랜차이즈를 활용한 하동녹차의 유통을 활성화하고, 지난해 300만 달러어치를 달성한 가루녹차 수출을 올해 500만 달러, 2023년 600만 달러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윤 군수는 "하동의 대표적인 농·특산물이자 세계중요농업유산인 하동녹차를 세계화함으로써 생산농가의 소득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엑스포 연기와 관련해 윤 군수는 "그동안 엑스포를 준비하면서 드러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철저하게 준비해 국제행사에 걸맞은, 엑스포를 찾는 방문객들이 최상으로 만족하는, 세계인에게 희망을 심어주는 엑스포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