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북한 선제타격론'과 관련해 "우리가 (북한이) 밉다고 때리면 어떻게 되겠나"라며 "우리가 더 크게 맞는 수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 후보는 "북한이 미사일 쏘고 이런 걸 보니 밉긴 하다"면서 "우리가 때려서 기분 좋으면 좋은데, 더 큰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도 발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안성 명동거리에서 "남북도 서로 존중하고 함께 살아야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화난다고 화나는 대로 하면 얼마나 쉽겠나"라며 "그게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다 부숴지고 다 죽었는데 상대방이 더 많이 부숴지고 더 많이 죽어서 우리가 이겼다고 한들 그게 무슨 효과가 있겠나"라며 "가장 하책이 싸워서 이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것보다 더 좋은 전술이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고, 더 좋은 것은 싸울 필요가 없게 만드는 것"이라며 "그게 진정한 외교 정책이고 실력"이라고 부각했다.

이 후보는 평택을 찾은 자리에서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안보를 정략에 활용하는 정치세력을 절대로 용인하면 안 된다"고도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진정한 안보를 지키고 진정한 평화를 지킬, 더 낫게 만들 정치세력을 뽑아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지금 남북관계가 어렵고 세계적으로도 미국과 중국이 다시 격돌하는 상황에 돌진하고 있다"라며 "반도국가가 찢어발겨질 것인지 아니면 양자를 잘 활용해서 융성할 것인지가 리더에게 달려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지금 미중 양쪽은 우리에게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라며 "왜 우리가 선택을 해야 하나. 그들로 하여금 선택하게 하면 안 되나"고 따져 물었다.

이 후보는 이어 "미국과는 안보를 더 강화하고 고도화해야 한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중국을 버리거나 적대시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미국과는 더 내실 있게 동맹을 강화하고 경제 동맹으로, 포괄 동맹으로 발전해가야 한다"라며 "중국과는 이미 정해놓은 것처럼 전략적인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 두 가지가 대치되는 게 아니다"라며 "양 세력에 팔을 잡혀서 하나를 선택하거나 찢어지는 게 아니라 우리가 양손을 잡고 그들을 우리의 이익을 위해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