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이 이재명 대선후보와 민주당에 "조건 없이 당장 특검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성 의원은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은 검찰 공화국보다 범죄 공화국을 더 두려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이 이재명 대선후보와 민주당에 "조건 없이 당장 특검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성 의원은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은 검찰 공화국보다 범죄 공화국을 더 두려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 성일종 의원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성일종 국민의힘(충남 서산시태안군)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와 더불어민주당에 "조건 없이 당장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성 의원은 23일 자신의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국민은 검찰 공화국보다 범죄 공화국을 더 두려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전날인 22일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며 "(대선에서 지면)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 검찰은 정말 무서운 존재"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같은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성 의원은 "정권교체가 두려운 것은 이재명 후보"라며 날을 세웠다.

성 의원은 "대장동을 설계하고 결제한 당사자를 안 부르는 것이 검찰 공화국"이라며 "대장동 관련으로 부하들이 죽어가도 '떳떳하다'고 외치던 분이 대선에 지면 감옥에 갈 것이라 예언하는 것은 무슨 의도냐"고 이 후보의 전날 발언을 비판했다.

이어 "특검을 받아 당당히 증명되었을 일을 왜 지금까지 피했냐"면서 "(특검을 피한 것은) 민주당 정권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특히 "없는 죄를 만든다는 것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것이다. 없는 죄를 뒤집어씌우는 사악한 대한민국과 국민이 아니다"라면서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낸다는 것은 참기 힘든 국민모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성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패배의 불안감을 검찰 공화국으로 매도하지 말라"면서 "깨끗하고 당당하다면 조건 없이 당장 특검 수용하라. 공개적으로 민주당에 지시하라. 이재명의 민주당 아니냐"라면서 특검 수용을 압박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