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릉시청 전경
 강릉시청 전경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 강릉시 '회전교차로 정체' 문제가 갈수록 꼬여가고 있다. 시는 해결방안으로 방문객들의 중앙시장 내 주차장 접근 차단을 결정했지만, 중앙시장상인회는 "일방적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강릉중앙시장상인회(회장 이용래, 이하 상인회) 오는 25일 집회를 열고, 강릉시가 추진하고 있는 '중앙시장 주차공간 재배치' 계획 철회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 타워주차장과 월화거리 노상주차장에 대한 강릉시의 일방적인 계약해지 요구에는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

앞서 강릉시는 옥천 오거리 교차로에 5억 원을 투입해 회전교차를 설치했다. 당시 시민들은 거세게 반대했다. 대형마트와 중앙시장 진입로가 인접해 평소에도 교통 정체가 자주발생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회전교차로 설치 후 차량 정체는 더욱 극심해졌고 시민들의 불만은 빗발쳤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졌다.

이에 시는 중앙시장으로 진입하려는 차량 증가가 옥천오거리 회전교차로 정체 원인이라고 진단하고, 중앙시장 타워주차장(63면)과 월화거리 노상주차장(36면)에 대한 방문객 접근을 원천 차단하는 이른바 '중앙시장 주차공간 재배치'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8일에는 해당 주차장 사용 임대계약을 맺고 있는 상인회에 계약해지도 통보했다.

강릉시는 기존의 타워주차장은 시장 상인들을 위한 전용주차 공간으로 전환하고, 공원 내 위치한 노상주차장은 전면 폐쇄 후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방안이다. 또 방문객들을 외각으로 유도하기 위해 남대천 둔치 유휴지에 주차공간 100여면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시장상인회 "주차장 확보없는 성급한 결정으로 방문객 감소 우려"

중앙시장 상인들은 "독단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대체 주차장 확보없는 시장 내 주차장 폐쇄는 자칫 방문객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상인들은, 하루 700~800대의 방문객들이 이용하는 중앙시장 내 주차장을 없앨 경우 상권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또 최근 시와 공동으로 진행한 시뮬레이션에서 주차타워 차단이 오히려 차량 소통을 더 악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 역시 부정적인 여론에 한 몫했다.

중앙시장상인회 이용래 회장은 "많은 방문객들이 이용하는 주차장을 아무런 대안도 없이 하루 아침에 폐쇄하자고 공문을 가져오는게 말이 되냐. 둔치든 어디든 먼저 주차장을 확보한 뒤 상황을 보면서 결정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17일 강릉시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주차타워 용도 변경 시뮬레이션에서도, 실제로 30분간 차단해 봤더니 오히려 옥천오거리까지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밀린 현상이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며 "그런데도 시장 지시 한마디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릉시는 "예전과 달리 중앙시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현재 주차장으로는 수용이 불가능하다. 시장으로 진입하는 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장기적인 방안으로 외각인 둔치 주차장을 확대하려고 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원지역 취재하는 김남권 객원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