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차 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불 난 건물에는 직원 1명이 고립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 있는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큰불이 났다.

이 불로 인한 인명 피해 여부 등과 관련, 소방 관계자는 "건물 안에 있던 4명 중 3명은 구조하거나 대피했지만 1명이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소방은 1차 인명 검색을 했지만 고립된 직원을 찾지 못했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 원인은 폭발사고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인근 공장 직원이 촬영한 영상에서는 건물에서 '펑' 하는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고 이후 불꽃이 튀는 장면도 확인됐다.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소방은 오후 3시 40분을 기해 대응 2단계를 발령한 상태다.

소방청은 중앙119구조본부 및 청주 인근 지역(대전·세종) 소방서에 인력과 장비 지원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소방관 105명과 차량 33대가 현장에서 불을 끄고 있다.

충북소방은 화재 탓에 공장 접근이 어려워 인근 지역 소방서에서 무인방수차도 지원받아 진화작업 중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