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지역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일본의 지역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고강도 대응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20일 하루 동안 일본 전역에서 4만6199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흘 연속으로 역대 최다치를 갈아치웠다. 누적 확진자도 202만6560명으로 처음으로 200만 명을 넘어섰다.

지역별로는 수도 도쿄도가 8638명으로 가장 많고 오사카부 5933명, 가나가현 3344명, 아이치현 3074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오키나와현, 야마구치현, 히로시마현 기존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이어 도쿄를 포함한 13개 광역지자체에도 21일부터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아래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여기에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관서) 지역의 3개 광역지자체도 추가로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한다는 방침을 정하면서 비상조치가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요시무리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의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라며 "집중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정부에 중점조치 적용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일본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야마기와 다이시로 경제제생담당상은 "중점조치는 해당 지역의 사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지사가 정부에 요청하는 것"이라며 전국의 일률적인 중점조치 적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다급한 일본... 전문가 회의 "젊은층은 검사 건너뛰자"

신규 확진자가 워낙 빠르게 증가하면서 의료 대응도 한계에 달하고 있다. 최근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은 델타 등 다른 변이보다 중증화 비율은 낮지만, 확진자가 너무 많아서 검사 체계와 격리자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쿄도의 경우 지난 19일 기준으로 일주일 동안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은 사람 가운데 21.3%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조언하는 전문가 회의는 "젊은 층 다수는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경미하고 자택 요양으로 충분하다는 것을 고려해 검사를 건너뛰고 임상 증상만으로 진단하자"라고 제언했다.

모든 감염 의심자를 검사하느라 신속한 검사가 필요한 고위험군의 검사가 지체되면, 그만큼 중증 환자나 사망자가 늘어날 것을 우려한 조치다. 

또한 후생노동성은 이날 5살부터 11살 어린이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 추가하는 방안을 공식적으로 승인했다. 후생노동성은 "전문가 회의에서 검토한 결과 어린이에 대한 백신 접종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호리우치 노리코 백신접종담당상도 "오미크론의 전염성이 강해 5~11세 어린이의 감염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라며 "보호자에게 어린이 백신 접종의 효과와 단점 등을 자세히 설명해서 올바른 정보 하에 접종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미국 화이자가 출시한 어린이용 백신의 경우 기존 백신의 유효 성분을 3분의 1로 줄였다. 화이자 측은 임상시험 결과 90%에 이르는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