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배준현(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민생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21일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회의에 참석한 그는 공동선대위원장 역할을 맡아 윤석열 후보를 위해 뛰기로 했다.
 배준현(오른쪽에서 두번째) 전 민생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21일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회의에 참석한 그는 공동선대위원장 역할을 맡아 윤석열 후보를 위해 뛰기로 했다.
ⓒ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부산 선대위원회가 발표한 2차 인선에 배준현 전 민생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포함됐다. 지난달 24일까지 자신의 SNS에 민생당 시당위원장 명의로 성탄절 인사를 올렸던 그는 한 달 만에 "윤석열 후보를 지지한다"라며 탈당해 당적을 옮겼다. 배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합류에 대해 "윤 후보야말로 정권교체를 위한 현실적인 최고의 대안"이라고 이유를 내세웠다.

조직 확장 국민의힘, 민생당 배준현도 부산선대위로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21일 부산시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2차 영입 결과를 발표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추가 인선을 통해 공동선대위원장에 배준현 전 민생당 부산시당위원장, 유순희 부산여성뉴스 대표, 이만수 부산경실련 고문이, 시민안전특별위원회 신설 및 특별위원장에 류도희 (사)가족상담센터·희망의전화 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배 전 위원장은 민주당을 거쳐 국민의당, 민생당에서 활동한 정치인이다. 하루 전 민생당을 탈당한 그는 이날 바로 국민의힘에 입당한 뒤 선대위 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부산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뿐만 아니라 중앙선대위 직능총괄본부 행동하는 양심 본부장을 동시에 맡아 이번 대선에서 윤 후보를 위해 뛴다.

배 전 위원장은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표명했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 정신으로 민주당에서 정치를 시작했지만, 지금의 가짜 민주당은 내로남불로 과거와 다르다"라며 "정권교체를 위한 최고의 대안인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대장동을 포함해 가면을 쓰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라고 맹비난했다.

배 전 위원장은 윤 후보 지지에 민생당 부산시당 지지자들도 함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민생당은 이번 대선에서 역할을 할 수 없다. 저를 지지하던 당원들 역시 윤 후보를 지지하기로 동의했다. 다만 당적은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만수 부산경실련 고문도 국민의힘 부산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그는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비판은 물론 전 외식업중앙회 활동경험도 살려 K방역이나 방역패스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역할을 맡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선대위 구성을 더 늘린 국민의힘은 계속 조직 확장에 힘을 쏟는다. 부산선대위를 이끄는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47일 남은 대선에서 큰 노력을 해준 덕분에 지지율이 결집하는 양상을 보인다"라며 "이런 와중에 배준현 전 위원장, 이만수 고문께서도 참여하게 됐다"라고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덧붙여 서 의원은 "우리 선대위원장, 본부장님들께서 지속해서 네트워크 확산에 힘을 써주시길 부탁한다"라고 독려했다.

한편 이만수 고문의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에 대해 부산경실련은 "상임고문이라는 직책은 없고, 고문은 있다"라며 "우리와는 전혀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부산경실련 상임고문이라는 직책으로 이 고문을 소개했다. 이 고문은 지난 보궐선거에서도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선대위에서 공동선대본부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부산경실련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상근자는 내부 규정에 따라 정당 가입이나 정치 활동을 할 수 없게 되어 있다. 극히 개인적인 판단"이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