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 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 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HDC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면허 취소를 거듭 요구하고 나섰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철거현장 붕괴 사고의 원청사이자, 지난 11일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시행사다.

심 후보는 20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광주 참사를 연거푸 일으킨 현대산업개발에 대해 면허취소를 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오늘 바로 현대산업개발 등록관청인 서울시가 광주 동구청에서 요구한 '8개월 영업정지 징계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8개월 영업정지 처분은) 부족하다. 국토부가 '가장 강한 패널티를 내리겠다'고 밝힌 만큼 1994년 성수대교 붕괴사고를 일으킨 동아건설의 사례처럼 등록말소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JT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3년 건설현장 붕괴사고를 전수조사한 결과 광주 참사와 같은 사고가 33건이 있었고 그중 가장 많은 사고를 일으킨 시공사가 현대산업개발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자, 시민의 생명보다 이윤을 우선하는 기업 풍조를 발본색원하고,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확립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단호한 조치를 통해 본보기를 보일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과 구조대원 격려를 마친 뒤 현장을 나서고 있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과 구조대원 격려를 마친 뒤 현장을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서울시는 지난 12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철거현장 붕괴사고와 관련해 현대산업개발에 '8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사전 통보하고 이에 대한 의견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건설산업기본법상의 '고의 과실에 따른 부실공사' 혐의를 적용해 8개월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려달라는 광주 동구청의 요청에 따른 조치로, 서울시는 현대산업개발의 의견이 접수되면 오는 2월 17일 청문 절차를 거친 뒤 최종 처분 수위를 확정하겠단 입장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