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통일부 로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유예(모라토리엄)하기로 했던 조치를 해제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통일부는 20일 우려를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북한이 4차례 미사일 발사에 이어 어제(19일) 정치국 회의에서 국방력 강화와 함께 신뢰 구축 조치 재고나 그간 중지한 활동의 재가동을 주장하는 등, 북한의 일련의 동향을 긴장감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당국자는 "정부는 추가 상황 악화 가능성에 면밀히 대비하는 한편,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관련국과 대책을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당국자는 북한의 다음 행동과 관련해서는 "예단하지 않겠다"면서 "현재 상황을 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고 남북관계가 악화된 과거의 상황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평화의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대화와 외교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남북관계, 악화된 과거 아닌 미래로 가야... 대화만이 답"

'정부가 그동안 추진해온 종전선언이 여전히 유효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종전 선언을 비롯한 평화 방안이 관련국 간 논의될 수 있고, 대책들이 협의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노동당 정치국 회의가 열렸다면서 그동안 미국을 상대로 취했던 신뢰 조치를 전면 재고하고, 핵과 미사일 실험을 유예(모라토리엄)하기로 했던 조치를 해제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관련 기사: 북한, "미국 위협 위험계선... 모든 활동 재가동 검토").

북한은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제1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2018년 4월 20일 제7기 3차 당 전원회의에서 "4월 21일부터 핵시험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중지한다"고 선언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