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임기 5개월을 남긴 한범덕 청주시장(더불어민주당)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한 시장의 시정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임기 5개월을 남긴 한범덕 청주시장(더불어민주당)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한 시장의 시정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임기 5개월을 남긴 한범덕 충북 청주시장(더불어민주당)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한 시장의 시정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특히 비정치권에서 쏟아져 나오는 비판은 시정에 대한 평가라는 점에서 뼈아프다.

전선도 넓다. 재래시장 상인과 수퍼마켓 등 지역 소상공인, 시정의 내부동반자인 노조, 지역시민단체가 결집된 미세먼지대책위, 참여연대 등 사방이 등을 돌리는 형국이다.

급기야 6월에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한 시장의 공천 배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터져 나왔다.

환경단체 "숨 쉴 권리조차 뺐은 불통 시장"

20일 미세먼지해결을위한충북시민대책위와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 LNG발전소반대시민대책위는 민주당 충북도당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범덕 청주시장의 공천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범덕 청주시장이 보여준 무능과 불통 행정은 청주시를 병들게 했다"며 "85만 청주시민들은 미세먼지 도시, 소각장의 도시, 산업단지의 도시에서 숨조차 맘대로 쉴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비판의 중심에는 SK하이닉스LNG발전소와 청주시도시공원 문제가 자리했다.

이들 환경단체들은 "청주시장 자격이 없는 이유는 수도 없이 많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은 청주시의 대기질과 온실가스 배출로 기후위기 대응에 역행하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허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두 번째는 청주의 허파인 도시공원을 민간개발로 추진해 청주시민의 숨 쉴 권리를 빼앗은 도시공원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지난 4년 동안 시민과 소통하지 않는 불통의 시장으로 청주시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외면하는 독선으로 일관했다"며 "한범덕 청주시장을 공천한다면 민주당의 무능과 무책임도 함께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영업자 "투기꾼에 먹이 던져줘"

동네슈퍼와 전통시장, 청주 성안길 상인 등 충북도내 소상공인 자영업자로 구성된 '충북자영업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도 한 시장의 말 한마디에 단단히 뿔났다.

한 시장은 지난 해 11월 22일 시정연설에서 코스트코 등 대형유통 매장 허가와 관련해 "민간에서 조성하는 대형 시설은 조건만 맞으면 유치를 추진할 수 있다"며 "무심천 서쪽이라는 지리적 위치와 지역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입지라면 도입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로 인해 심화된 온라인중심의 유통시장 변화를 생각한다면 청주시장의 발언은 가뜩이나 과열되어 있는 청주시 부동산시장에 투기꾼의 먹잇감을 던져주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로 인해 심화된 온라인중심의 유통시장 변화를 생각한다면 청주시장의 발언은 가뜩이나 과열되어 있는 청주시 부동산시장에 투기꾼의 먹잇감을 던져주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와 관련 비대위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로 인해 심화된 온라인중심의 유통시장 변화를 생각한다면 청주시장의 발언은 가뜩이나 과열돼 있는 청주시 부동산시장에 투기꾼의 먹잇감을 던져주는 형국"이라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충북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 단체와 충북참여연대, 정의당 충북도당으로 구성됐다.

충북상인연합회와 청주상인연합회, 청주성안길상점가 상인회, 청주생활용품유통사업조합, 청주상인회장협의회, 충북청주수퍼마켓협동조합 등 전통시장 및 상점가로 구성된 단체가 총 망라됐다.

참여연대 "실적 부풀리기 잘하면서 재난지원금은 왜 안주나?"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참여연대)도 재난지원금 관련 한범덕 시장의 정책을 비판했다.

지난 19일 참여연대는 성명을 내고 "충북에서 7개 시·군이 전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예정"이라며 "청주시보다 훨씬 더 열악한 자치단체도 다 지급하는 재난지원금이 유독 청주시민에게만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는 돈의 문제가 아니라 자치단체장 의지의 문제"라며 "지역화폐를 통한 전시민 재난지원금 보편적 지급으로 설밑 어려운 경제의 물꼬를 트고, 청주에 사는 시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지도록 한범덕 청주시장은 결단하라"고 주장했다.

청주시청 공무원노조 "특정 지역출신 근무평정 전횡"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청주시지부는 한범덕 시장의 인사문제를 거론했다. 지난 18일 청주시공무원노조는 최근 시가 단행한 정기 인사에 대해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혹평했다.

공무원노조는 "연공서열을 무시한 특정 지역출신 근무평정 전횡과 주무부서와 지원부서에 집중된 인사 혜택, 직렬을 무시한 보직 임용, 파견 직원에 대한 전보 불이익 등이 자행됐다"며 "'인사는 시장의 고유 권한'이라는 원칙은 대다수 직원의 상식에 부합할 때만 그 실효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