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방관은 화재를 비롯한 재난, 재해를 예방하고 대응하며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구조 구급활동을 통해 국민의 재산과 신체를 보호하는 것을 주 임무로 하는 공무원이다. 따라서 화재 현장에서, 교통사고 현장에서, 태풍피해 현장에서, 폭우 현장에서, 계곡, 산, 강, 바다에서 발생한 각종 재난‧재해 현장에서 숨진 이들이 많다. 특히 그들의 기본 업무인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분들이 유달리 많다.

2012년 12월 31일 경기도 고양시 구산동 문구류 제조 공장에서 큰 화재가 발생했다. 김형성 소방관도 다른 200명의 소방관과 함께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가건물로 만든 공장에는 인화성 제품이 타면서 매캐한 연기가 가득했다.

진화작업을 하던 김 소방관은 현장이 위험함을 감지했고 급히 함께 투입된 후배 소방관들을 먼저 대피시켰다. 대피 직후 공장 천장이 내려 앉았고 그는 화재현장에서 끝내 빠져나오지 못했다. 화재 발생 7시간 후, 김형성 소방관은 숨진 채 발견됐다.

정부는 김형성 소방관의 고귀한 희생에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하고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에 안장했다. 대전현충원은 지난 해 11월 '이달의 인물'로 김형성 소방위를 선정했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김동식 대장 희생
 
경기도 이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작업에 나섰다가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한 김동식 소방대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다.
 경기도 이천에 있는 쿠팡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작업에 나섰다가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한 김동식 소방대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다.
ⓒ 우희철

관련사진보기

 
6개월 전인 2021년 6월 17일 새벽 5시 20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김동식 소방대장이 탈출하지 못하고 숨졌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소재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대장인 김동식 소방경은 불이 난 지 6시간 만인 6월 17일 오전 11시 20분경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수색을 하기 위해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됐었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다. 이에 김 대장과 동료들은 지하 2층에 진입할 때와 반대 순서로 탈출을 시도했고, 선두로 진입했던 김 대장은 탈출 대열의 마지막에 있었다. 급박한 상황 속 대원들은 구사일생으로 불길을 뚫고 건물 밖으로 탈출했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뒤를 지켰던 김 대장의 모습은 어디서도 보이지 않았다. 김 대장은 실종된 지 47시간이 지난 후에야 수색작업이 재개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김 대장은 소방령으로의 1계급 특진과 녹조근정훈장이 추서됐고, 경기도청장으로 장례가 거행됐다. 그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 내 소방공무원묘역에 안장됐다. 

이러한 비극은 매번 되풀이되는 도돌이표다. 2022년 벽두부터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3명이 화마에 스러져갔다. 지난 1월 6일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 소재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된 송탄소방서 119구조대 3팀장 이형석 소방위와 박수동 소방교, 조우찬 소방사가 돌아오지 못할 길을 떠났다. 

8일 경기도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과 동료 소방관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순직한 소방관들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고인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했다. 이날 고인들에게는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이 추서됐고 고인들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에 안장됐다.
 
평택 냉동창고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작업에 나섰다가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한 이형석 소방경, 박수동 소방장, 조우찬 소방교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평택 냉동창고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 작업에 나섰다가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한 이형석 소방경, 박수동 소방장, 조우찬 소방교의 안장식이 진행되고 있다.
ⓒ 국립대전현충원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시민미디어마당사회적협동조합 누리집에도 게재되었습니다.


group시민미디어마당 http://omn.kr/group/citizenmedia
대전에서 활동하는 시민미디어마당 협동조합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6년 째 신문사에서 근무하고 있음. 기자-차장-부장-편집부국장을 거쳐 논설위원으로 활동했음. 현재 인터넷신문 '미디어붓'에서 편집국장으로 재직 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