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경남대전환선대위는 19일 경남도당 강당에서 '노동조직본부'·'노인조직본부'에 이어 '4050위원회 경남본부' 출범식을 가졌다.

노동조직본부, 유형준·박해정 공동본부장 맡아
  
더불어민주당 경남대전환선대위 노동조직본부 출범식.
 더불어민주당 경남대전환선대위 노동조직본부 출범식.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노동조직본부(공동본부장 유형준·박해정) 출범식에는 김정호 상임선대위원장, 민홍철·공민배 명예선대위원장, 임종성 국회의원, 신승철 민주당 노동위원회 상임위원장, 박해철·김만재 공동위원장, 한국노총 경남본부 정진용 의장과 박정한 사무처장 등 노동계 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김정호 위원장은 "경남에는 대리운전기사와 하도급업자에 소속된 일일근로자, 가사 도우미부터 중소기업과 대기업 노동자까지 약 167만여 명의 노동자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13세의 어린 나이부터 소년공으로 가족을 부양했다. 대학을 진학할 때까지 열악한 노동현장을 경험하고, 변호사가 된 이후에도 사회활동에 헌신했던 인물이다. 노동자를 가장 잘 이해하는 후보가 이재명 후보다"며 "경남에서 노동 동지들이 힘을 보태준다면 마의 40% 득표율도 뛰어넘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만재 위원장은 축사에서 "아직도 200만 원도 받지 못하는 열악한 노동자들이 있다. 노동을 폄훼하는 윤석열 후보로는 안된다. 노동의 대전환 목표는 이재명과 함께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형준 본부장은 "반노동 세력인 정당에 미래를 맡길 수 없다. 정권 재창출의 선봉이 되자"면서 "민주정부 4기 정권 재창출이 노동자들에게는 해답이다"라고 강조했다.

노인조직본부 출범, 김손 전국위원장 등 참석
  
더불어민주당 경남대전환선대위 노인조직본부 출범식.
 더불어민주당 경남대전환선대위 노인조직본부 출범식.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노인조직본부 출범식에는 김정호 위원장을 비롯해 김손 민주당 전국노인위원회 위원장, 공민배 명예선대위원장, 양문석 총괄본부장, 16개 지역위원회 노인위원회 주요 당직자가 함께 자리했다.

김영준 노인조직본부장은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로 일하면서 노인빈곤율 문제, 고독사와 높은 자살률 해결을 위해서 노인 일자리 만들기 등 경제적 여건 개선에 노력했다. 이재명 후보가 누구보다 노인을 위한 정책을 잘 펼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김손 위원장은 "전국노인위원회가 마련한 대통령 직속 노인특별위원회 설치를 비롯해서 노인들이 실감할 수 있는 복지정책을 중앙당 선대위가 검토 중이다. 곧 발표될 것"이라면서 이재명 후보 승리를 위해 노인위원회가 앞장서서 뛰겠다"라고 말했다.

김희곤 사천남해하동지역위원회 노인위원장은 "우리는 모든 국민이 더불어 잘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 경남도민과 함께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4050위원회 경남본부 출범식
  
민주당 4050위원회 경남본부 출범식.
 민주당 4050위원회 경남본부 출범식.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4050위원회 경남본부는 이날 오후 경남도당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임종성 의원(4050위원회 위원장), 이종호 상임본부장(4050위원회 경남본부), 김정호 경남도당 위원장, 민홍철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 후보는 서면 축사를 통해 "4050세대는 외환위기부터 코로나19 대유행까지 한국 사회를 떠받치고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라며 "그 주역인 4050세대가 더욱 행복하게 당당하게 살 수 있는 나라, 노력한 만큼의 정당한 대가를 보장받고 더 큰 희망을 품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임종성 의원은 "우리 사회의 산업, 경제구조는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고 있고 이럴 때일수록 제도의 개선은 시대를 반영해 이루어져야 한다"며 "4050세대가 주축이 되어 2030자녀 세대와 6070부모 세대와 함께 갈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한다면 '다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종호 상임본부장은 "4050세대의 현안을 대변하고 청년층과 노년층의 가교역할을 위한 목적으로 신설된 만큼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해 제4기 민주 정부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