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제무시 트럭을 아십니까? 이른바 '산판(산에서 나무를 베어다 파는 업 또는 그런 현장) 트럭'으로 알려진 1967년식 제무시 차량이 충북 단양군 매포읍 평동리에 있다.

이 트럭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C)가 1940년대 이후 생산한 차종이다. GMC를 일본식 발음인 '제무시'로 불리는 차종으로 힘이 좋기로 유명하다. 벌채 작업이 한창인 가파른 비포장 도로에서 나무를 싣는 용도로 운행된다.
 
ⓒ 이보환

관련사진보기

 
최근 매포읍 용장뜰 한 밭에서 퇴비를 운반해 밭에 뿌리던 신현욱(68)씨를 만났다. 그는 "이 차는 수년전 산판 작업 때문에 당시 2천만 원을 주고 구입했다"며 "차량 등록증에 1967년이라고 적혔으니까 55년 된 겁니다"라고 말했다.

또 "당초 휘발유를 사용했으나 경유 엔진으로 바뀌고, 일부 부품도 교체해 지금도 쌩쌩하다"면서 "오늘은 밭에 거름을 싣고 와 펴는 작업을 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6륜 구동인 데다 무게중심이 절묘해 무거운 나무를 싣고 오르막을 올라도 사고없이 안전하다"고 자랑했다.

덧붙이는 글 | 제천단양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중부매일신문에서 부국장으로 퇴사했습니다. 2020년 12월부터 인터넷신문 '제천단양뉴스'를 운영합니다.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지방자치, 농업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언론-시민사회-의회가 함께 지역자치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