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콩 보건 당국의 햄스터 2천 마리 안락사 결정을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홍콩 보건 당국의 햄스터 2천 마리 안락사 결정을 보도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갈무리.
ⓒ SCMP

관련사진보기

 
홍콩에서 햄스터가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긴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자 2000마리의 햄스터를 안락사하기로 했다.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부(AFCD)는 18일 모든 애완동물 가게와 소유주에게 안락사를 위해 햄스터를 인계하고, 햄스터의 수입과 판매를 즉시 중단할 것을 명령했다.

홍콩 최대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6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의 한 애완동물 가게에서 일하는 23세 점원이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홍콩은 최근 3개월 넘게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데다가 이 점원은 해외에 다녀온 적도 없어 '이상 사례'로 여긴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그 결과 해당 애완동물 가게에 있던 햄스터 11마리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왔다.

또한 이 점원과 접촉한 다른 2명도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 사회 전파가 우려되자 보건 당국이 햄스터를 전부 안락사하기로 한 것이다. 

SCMP는 "해당 애완동물 가게 점원의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유럽, 파키스탄에서 유행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네덜란드에서 수입한 이 햄스터들의 바이러스에서 해당 점원과 같은 유전자 타입이 발견됨에 따라 햄스터로부터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보건 장관 "선택의 여지 없어"... 동물단체 "극단적 조치에 충격"

소피아 찬 홍콩 식품보건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세계적으로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다는 증거는 없지만,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는다"라며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는 모든 감염 경로에 대한 예방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공중보건을 위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으며, 2000마리의 햄스터는 모두 인도적인 방법으로 안락사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애완동물 주인들은 동물과 사육장을 다룰 때 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동물에게 뽀뽀하거나 길거리에 버리면 안 된다"라고 경고했다.

보건 당국은 최근 일주일간 해당 애완동물 가게를 방문한 150여 명에게 의무 격리를 명령했다. 또한 지난달 22일 이후 홍콩 내에서 햄스터를 구매한 모든 이들도 의무 검사 대상이라며 음성 판정이 나올 때까지 사회 활동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홍콩 보건 당국의 전염병 고문인 위안궈융 홍콩대 교수는 "햄스터는 바이러스에 민감하고 쉽게 감염되기 때문에 실험용으로 자주 쓰인다"라며 "감염되면 엄청난 양의 바이러스를 내뿜기 때문에 안락사시키기로 한 것은 단호하고 현명한 결정"이라고 지지했다.

이와 반면에 동물복지단체는 "극단적인 조치에 충격을 받았다"라고 반발하며 햄스터 안락사를 막기 위한 온라인 청원 받기에 나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