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자신이 친형과 형수에게 욕설·폭언을 한 녹음파일이 공개된 것에 대해 "공인으로서 그런 물의 일으킨 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책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60분가량의 녹음 파일 34개와 전문을 공개한 데 대한 입장 표명이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 후 관련 질문을 받고 "가족의 내밀한 문제이고 말씀드리긴 어려운 사정들이 있긴 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그때 당시 (형님 부부 쪽이) 모든 기자·언론에게 보냈던 것이 떠돌다가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새로운 내용의 녹음파일은 아니라는 입장도 함께 전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제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사과 드린다"며 "그 문제의 발단이 됐던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문제를 만든 형님도 이젠 세상에 안 계신다. 다시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들께서 용서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선대위 공보단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녹음파일을 공개한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한다"면서 "장 변호사가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므로, 즉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알렸다.
 
'김건희 7시간 통화' 보도에 대한 맞불 성격 짙어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편, 장 변호사의 기자회견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가 보도된 데 대한 맞불 성격으로 해석된다. 장 변호사는 지난해 12월 14일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에 영입된 인사다. 이날 기자회견에 대한 소개 역시 황규환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이 맡았다.
 
무엇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MBC 항의 방문 당시 이 후보의 욕설 녹취파일을 전달하면서 이른바 '김건희 7시간 통화'와 함께 보도돼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그는 이날(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의 육성, 그것도 틀어야 형평성에 맞다"고 주장했다.
 
장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해당 녹음파일 전체를 대중에게 유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MP3 파일을 동영상 형태로 바꿔서 제 페이스북에 올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민이 이 후보의 실체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다만,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따로 낸 입장문을 통해 "장영하 변호사는 국민의힘 선대본부 소속이 아니다"며 "(장 변호사를 선대위 소속이라고 한 민주당 공보단 입장문을) 바로잡고 사과하지 않으면 허위사실 유포로 민주당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공익을 위해 제보하는 선량한 국민을 겁박하고 고발하는 것으로 진실이 묻혀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민주당은 직시해야 한다"며 "재갈 물리고 고발하는 것이 먼저가 아니라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철저하게 반성할 때"라고 주장했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