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22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22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실세 무속인' 논란과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논란에 말을 아꼈다. 

18일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이 끝난 뒤 윤석열 후보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무속인 논란과 관련해 문제 없다던 입장을 뒤집고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 배경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는 물음에 "국민들께서 혹시나 오해의 소지를 갖고 계신다면 빠른 조치를 하는 게 맞다고 선거대책본부에서 결론 낸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17일 '선대본 산하 네트워크본부에 속한 무속인 건진법사가 윤 후보의 일정과 메시지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낭설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보였던 국민의힘은 의혹 제기 하루 만인 18일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했다. 이후 건진법사가 실질적으로 선대본 운영에 간섭했기 때문에 해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윤 후보가 이를 일축한 것이다.

앞서 당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연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해산 이유는 네트워크본부를 둘러싼 후보와 관련된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를 낳고 있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해산 조치는 건진법사가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걸 인정한 거냐'는 질문이 뒤따르자 "그런 식으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건희의 '미투 폄훼 발언'엔 "드릴 말씀 없다"

지난 17일 안희정 전 충남도시자 성폭행 피해자인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여성 성폭력 피해자에게 돈을 주지 않아서 미투가 나온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김건희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윤 후보는 "저는 거기에 대해 드릴 말이 없다"라며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 어제 말씀드린 게 전부"라고 답했다. 전날(17일) 불교 리더스포럼 이후 '통화 내용 중 김건희씨 본인과 후보가 안희정 전 지사 편이라는 표현을 했다'는 취재진의 말에 윤 후보는 "그 내용에 대해선 제가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었다.

또 이준석 대표가 김건희씨의 '미투 발언'에 대해 '사적인 통화여서 2차 가해 성립이 안 된다'고 두둔한 것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거기 대해서도 드릴 말씀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대선 전 정부와 여야 머리 맞대고 추경안 만들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헬스클럽에서 열린 "체력은 국력이다" 실내체육시설 현장 방문 간담회를 마치고 헬스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으며 운동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헬스클럽에서 열린 "체력은 국력이다" 실내체육시설 현장 방문 간담회를 마치고 헬스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으며 운동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후보는 소상공인 코로나19 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논의를 앞당기자는 의견을 다시 한 번 피력했다.

'이재명 후보가 대선 전 추경 처리를 요구한 것에 동의하느냐'는 물음에 윤 후보는 "당연히 저는 빨리 집권 여당에서 대통령과 행정부에 얘기해서 추경안을 (국회로) 보내 국회에서 논의하자고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14조 원짜리, 선심성 예산을 빼고 나면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손실 보상에 대한 돈은 얼마 되지도 않는다. 일률적으로 300만 원 주자는 그런 자금이기 때문에, 이런 추경 같으면 아예 정부와 여야가 머리 맞대고 제대로 된 보상할 추경안 만들자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 둘만 토론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주장에 대해 윤 후보는 "TV토론 문제는 협상을 실무진에게 완전히 맡겨놨기 때문에 더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