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논란을 두고 18일 "직책도 없는 후보 부인이 캠프 인사, 언론 관리, 집권 계획까지 서슴없이 말한다"라며 "예비 최순실의 모습을 봤다"고 힐난했다. 또한 그는 윤석열 후보 캠프 운영에 무속인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윤핵관'은 무당이고 '왕 윤핵관'은 부인 김건희였다"고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씨가 윤 후보의 배후에서 모종의 정치를 하며 꾸미는 일에 능한 것 같다. 명백한 선거농단"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제 처는 정치하는걸 극도로 싫어한다'던 윤 후보 해명은 거짓이었다"라며 "(김씨가) '정권 잡으면 거기는 무사하지 못한다'며 언론 탄압의 내심도 드러냈다"고 했다. 또 "(김씨가)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해 수사개입 정황도 드러났다"라며 "사실이라면 수사농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돈을 주니 보수는 미투가 없다'는 (김씨) 발언에 여성들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김씨가) 현직 기자를 상대로 1억 원을 제안하는 것은 현행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금지와 방송·신문의 불법이용행위제한법 위반"이라고도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최근 윤석열 캠프 내 무속인 활동 논란과 관련해서도 "국민의힘은 '주술의힘' 당이냐"라며 공격에 나섰다. 그는 "윤석열 후보의 무당 선대본 실상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라며 "최순실의 오방색도 울고 갈 노릇"이라고 비꼬았다. 윤 원내대표는 "오죽하면 홍준표 의원이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된다고 하겠나"라며 "윤 후보가 선거부터 주술의 힘에 의존한다면 당선 이후 더 많은 결정은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은 무당이고 '왕 윤핵관'은 부인 김건희였다"라며 "윤석열 후보가 집권 후 '제2부속실'을 폐지하는 게 아니고 '제2무속실' 설치하는 것 아니냐는 시중의 이야기가 가볍게 들리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