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암투병을 하다가 세상을 떠난 시사저널 유지만 기자에 대해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시사저널 관계자는 "혈액과 관련한 희귀암으로 알고 있다. 황망한 소식에 편집국과 유족 모두 충격이 큰 상태"라고 전했다.
 암투병을 하다가 세상을 떠난 시사저널 유지만 기자에 대해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시사저널 관계자는 "혈액과 관련한 희귀암으로 알고 있다. 황망한 소식에 편집국과 유족 모두 충격이 큰 상태"라고 전했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17일 시사주간지 <시사저널> 기자의 부고에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취재한 기자'라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치권의 배후설을 제기하는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시사저널>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허위 사실 유포를 중단해달라고 밝혔다. 

<시사저널> 관계자는 17일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고 유지만 기자(39)는 1년 반 가량 암 투병을 하다 오늘 오전 눈을 감았다"며 "회사는 혈액과 관련한 희귀암으로 알고 있다. 황망한 소식에 편집국과 유족 모두 충격이 큰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 기자를 둘러싼 온라인상 각종 의혹 제기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유족에 두 번 상처를 주는 일이다. 고인을 위해서도, 유족을 위해서도 무책임하게 글을 쓰고 유포하는 일은 하지 말아 달라"고도 밝혔다. 

유 기자는 생전까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연관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취재·보도해 왔다. 이 때문에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선 '벌써 4번째'라는 등 사망 배후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허위 정보가 무분별하게 작성·유포되고 있다. 

2020년께 암 진단을 받은 유 기자는 투병 생활과 기자 업무를 병행해왔다. 지난 12월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하다 17일 오전 11시47분 별세했다. 장례식장은 서울아산병원 1호실, 발인은 19일 오전 6시 엄수된다.

태그:#시사저널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손가영 기자입니다. 제보 young@ohmynews.com / 카카오톡 rockyrkdud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