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명선 논산시장(56)이 17일 오후 논산시청 회의실에서 개최한 퇴임식에서 인사말 도중 울먹이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56)이 17일 오후 논산시청 회의실에서 개최한 퇴임식에서 인사말 도중 울먹이고 있다.
ⓒ 서준석

관련사진보기

황명선 논산시장(56)이 17일 논산시장직을 사퇴했다. 황 시장은 이날 충남도지사 출마를 예고했다. 

황 시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시청회의실에서 열린  '시정 운영 방향과 관련한 회의'를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퇴임을 알렸다.

그는 이 자리에서 "맡겨 주신 임기를 다하지 못하고, 시장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돼 아쉽고 더없이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2년 동안 논산은 참으로 많은 변화를 이뤄냈다"며 "하루하루 모든 순간이 감동이었고, 가슴 뭉클한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황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후 3선 내내 시장직을 맡아왔다.

그는 "'시민이 주인인 논산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어느 자리에서나 '자치'와 '분권'을 외쳤다"며 "전국 최초로 494개 전체 마을에 마을자치회를 구성하는 일, 주민세 100%를 마을에 돌려드리는 일, 주민자치회 권한을 이양하는 일도 그렇게 했다"고 밝혔다.

또 "전국 최초로 읍면동장시민공모추천제를 추진과 공약 이행률 98% 달성 및 6년 연속 공약 이행률 1위 유지 모두 논산시민의 높은 자치역량과 협조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 서준석

관련사진보기

 
그는 "전국 최초로 494개 전체 마을에 마을자치회를 만든 정성과 채무 제로 도시와 예산 1조 원 시대를 일궈낸 뚝심, (논산훈련소) 영외 면회제, 국방국가산업단지, 폭력학대대응신고센터, 청소년글로벌인재해외연수 등 혁신 사례를 만들어낸 추진력으로 충남도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충남도지사 선거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셈이다.

그는 "제 사무실에는 시민들께서 써주신 동고동락(同苦同樂)이라는 글씨가 곳곳에 놓여있다"며 "'시민'이 우선이고, '사람'이 먼저인 '사람 중심세상'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믿고 3선 논산시장이라는 명예를 안겨주신 시민들께 감사한 마음, 고마운 마음 전한다"고 강조했다.

황 시장은 조만간 충남도지사 출마를 공식으로 밝힐 계획이다.

황 시장은 민주당 전국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회장,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상임부회장 및 대표회장 등을 역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