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장동 특혜비리 관련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기현 위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장동 특혜비리 관련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기현 위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허위사실에 따른 명예훼손 등으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울산시의원 등을 무더기 고소했던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울산 남구을)이 이번에는 민주당측으로부터 고발당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국민검증법률지원단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기현 대표는 지난해 11월 자신을 향해 '울산 땅 1800배 이익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영이원영 의원, 김영배·김용민 최고위원을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한 데 이어 12월에는 민주당 울산시당 지역위원장, 시의원 등 14명도 허위사실공표죄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죄 등으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관련 기사 : 김기현,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 등 14명 명예훼손 고소).

앞서 김기현 대표는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후 최근 숨진 이아무개씨에 대해 지난 1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 "이게 본인의 선택에 의한 것이건 아니건 간에 결과적으로 강요된 죽음이다. 간접살인"라며 "거기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기현, 사실 오도해 국민 현혹시켜... 엄중 수사해달라"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고발장 접수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을 제기한 후 숨진)이씨의 부검 결과 이번 사망이 지병인 걸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에서 마치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흑막이 있는 것처럼 사실을 오도하고 국민을 현혹시켰다"고 김 원내대표를 고발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인격을 살해하고 실정법을 위반했다"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에 대해 "수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인걸로 아는데 속히 결론을 내서 이 사건을 둘러싼 무수한 억측이 더이상 난무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6일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울산 KTX역과 삼동면을 잇는 연결도로계획과 관련해 "김기현 원내대표가 영향력을 행사하여 해당 도로계획을 변경시켜 막대한 이익을 누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기현 원내대표는 11월 25일 "허위사실 유포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양이원영 의원 등을 고소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23일에는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위원장(북구지역위원장)을 비롯한 같은 당 울산지역위원장 및 시의원, 관계자 등 14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죄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10월 6일 양이원영 등이 의혹을 제기한 후 SNS로 적극 해명하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대응하겠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울산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등이 울산지역 전역에 불법현수막과 피켓, SNS 등으로 허위사실을 적극 유포한 것에 대한 조치"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국회의원과 박향로 중구지역위원장, 정천석 동구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오세곤 울주군지역위원장, 심규명 남구갑지역위원장, 박성진 남구을지역위원장, 손종학 울산시의원, 전영희 울산시의원, 이시우 울산시의원 등 민주당 당직자들과, 권진회 울산사회연대노동포럼 상임대표, 김종렬·박기선·김종민 진실규명 시민연대 공동대표, 김진규 전 울산남구청장이 고소된 상태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