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선대위 출범식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대선승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6일 서울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 선대위 출범식에서 참가자들과 함께 대선승리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는 바가 없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보도할 예정인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에 관해 말을 아꼈다. 윤석열 후보는 16일 오후 서울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연석회의 및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내가 언급을 안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라며 구체적인 답을 피했다.

후보가 거리를 두는 데 반해, 당 차원에서는 이날 방송을 앞두고 여러 논평을 쏟아내며 MBC를 향한 공세에 나섰다. 

첫 포문은 선거대책본부의 이양수 수석대변인이 열었다. 이양수 대변인은 "선거개입 의도 역력한 MBC와 제보자X의 '권언유착2' 사건"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6개월 동안 거짓말로 속여 수십 회 통화를 몰래 녹음하고 유포한 것은 누가 겪어도 끔찍한 일이다. 몰래카메라보다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선대본부와 김건희 대표는 어제 MBC에 서면으로 반론을 요청하고, 실질적인 반론권 보장을 위해 방송 개요를 알려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라며 "MBC는 김 대표가 인터뷰에 응해야 방송 개요를 알려주겠다는 억지를 부린다. 갖은 핑계로 반론을 방송에 반영하지 않는다면 언론의 기본 사명과 취재 윤리까지 위반한 것이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MBC는 이재명 후보와 그 배우자에 대한 의혹을 취재할 때에도 이런 식으로 취재하나"라며 "후보자의 배우자가 범죄 피해를 입은 사실을 검증 대상이라며 가해자편에 서서 비난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주장했다. 

MBC 맹비난 나선 국민의힘.... "김건희 녹취 보도는 윤석열 죽이기"

이 대변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검증에 나서라고 MBC에 촉구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의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형수에 대한 욕설에는 왜 침묵하는가. 이재명 후보의 주특기인 끔찍한 살인범죄 심신미약 변론 내막은 왜 심층보도하지 않는가.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이 공익을 위해 불가피했다는 말도 안 되는 변명은 왜 그대로 듣고만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또한 "특정 세력의 편에 서서 공익을 위한 보도를 가장해 인격살인에 가담하고 선거에 개입하려 하는 방송 행태를 지금이라도 멈추고 바로잡아야 한다"라며 "MBC가 터트릴 시점을 조율하고 방송 내용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것인지 국민들께서 냉정히 평가하실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일희 선대본부 대변인 또한 "결론은 분명하다. 여권이 끊임없이 시도해온 '윤석열 죽이기'가 이번에는 불법 전화녹취 방송으로 진행되고 있다"라고 말을 보탰다.

그는 "법원의 (방송금지 가처분신청) 부분 인용에도 불구하고, MBC는 7시간 넘는 분량의 전화녹취를 짜깁기 한 '악마의 편집'으로 방송할 것이 분명하다"라며 "정치공작 세력의 목표점은 단 하나, 윤석열 죽이기임은 자명하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원 대변인은 "언론이길 스스로 포기한 MBC와 뒤에서 기획하고 설계한 정치공작 세력은 국민의 냉정한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