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 춘천 시민과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와 안정을 위해선 우리 헌법이 정하고 있는 통일을 지향하는 게 맞다"면서도 "그런데 현재 상태에서 단기적 과제로서 통일의 직접 추구가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취약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명칭 변경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16일 통일전망대 방문 후 통일의 관점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학계와 여러 전문가들은 소통과 교류, 협력, 공동번영에 중점을 두고 이걸 확대·발전시켜 사실상 통일이나 다름없는 상태가 되도록 목표를 단기적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그런 면에서 통일을 단기적 직접 목표로 하기보다 사실상의 통일 상태를 만드는 것이 실질적으로 통일에 이르는 길"이라며 "그래서 일각에서 통일부 명칭에 대해 고민들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그렇게 하겠다는 건 아니다"라고 전제하며 "(일각에서 통일부를) 남북협력부, 평화협력부 등으로 이름을 정하는 것이 장기적 통일에 이르는 실효적 길이겠다고 해서 저희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