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윤희신 전 국회의원 보좌관 “스펀지로 닦아주고, 남반구에서 바라보는 정치인 되겠다”
ⓒ 충청뉴스라인.INC CENTER

관련영상보기

 
10일 윤희신 전 국회의원 보좌관은 정치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태안도 변해야 한다. 그런데 사람이 변한다는 것이 참 어렵다. 그래서 앞에 서서 변화하자고 외치고 싶어 정치를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태안군이 각종 위기를 극복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인구 증가 대책 마련 등 해야 할 일이 많지만, 그보다도 '더 이상 머물러서는 안 된다. 변화해야 한다'라는 생각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사회복지 전문가로 활동해온 윤 전 보좌관은 복지 분야에서도 긍정적인 변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묵묵하게 자기 할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복지 분야 종사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사회복지대상을 만들고, 복지박람회를 내실 있는 행사로 성장시키기도 했다.

또한 군민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지자체 일변도 의존에서 벗어나 중앙정부와 공기업 등의 공모사업에 도전해 많은 성과를 냈다. 윤 전 보좌관은 그동안의 경험을 살려 이제 '정치인 윤희신'으로 군민들과 호흡하겠다고 했다.

그는 핑크색 복장을 하고 스튜디오에 나타나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남반구에서 바라보는 정치인이 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