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화재청 공무직의 처우개선과 문화재청 규탄하는 결의대회에 참가중인 노동자들
 문화재청 공무직의 처우개선과 문화재청 규탄하는 결의대회에 참가중인 노동자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공공연대노동조합은 문화재청 공무직 노동자들이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기본급을 받는 것에 대한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14일 오전 대전 문화재청 앞에서 이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2022년 최저임금은 191만 4440원인데, 문화재청 사무원 1호봉의 임금은 185만 3460원이며 3호봉도 191만 3460원에 불과하다"라며 "올해 공무직 25개 직종 중 14개 직종의 기본급을 최저임금보다 부족하게 책정했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 공무직 노동자들은, 문화재청은 최저임금에 식비를 산입한 것에 대해 현장에서 불만을 토로하자 "문화재청 측이 '최저임금 논란 보고 자료'를 배포하고 현장 설명회를 열었지만, 책임있는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재부가 부처 공무직 인건비 예산을 엇비슷한 비율로 인상했는데, 왜 유독 문화재청 공무직만 기본급이 최저임금보다 낮은가"라며 반문했다.

이어 "문화재청은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문화유산을 보존 관리하는 국가기관"이라며 "문화재청에서 일하는 공무직 1802명은 국가사업에 복무한다는 자긍심으로 일했지만, 돌아오는 건 노동조건 악화의 반복이었다"라고 하소연했다.

또한 "문화재청은 전국 공무직 설명회에서 예산이 부족하다고 핑계만 늘어놓았지만, 문화재청은 문화유산 분야 인턴 200명에 24억원이나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 공무직의 처우개선과 문화재청 규탄하는 결의대회에 참가중인 노동자들
 문화재청 공무직의 처우개선과 문화재청 규탄하는 결의대회에 참가중인 노동자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서 주간안전관리원으로 근무하는 한아무개씨는 "문화재청은 작년말 내부 지침에 따라, 급여를 식대 포함하여 최저임금수준으로 올해 급여를 산출하였다. 올해 제가 근무3년차 급여 205만 3460원 받는데, 남양주시청 기간제근로자 생활임금이 213만 1800원이다. 어떻게 남양주시청 생활임금 보다 더 못한 임금을 받는가"라며 "문화재청은 최저임금의 근본 취지를 왜곡해서는 안된다"고 성토했다.

문화재청에서 근무중인 한 박아무개씨는 "문화재청 공무직 대부분이 야외에서 폭염과 강추위를 견디며 일한다. 근처에 화장실이 없는 궁 한가운데 부스에서 일하는 매수표 직원은 인원이 부족해 1인 근무를 하며, 화장실을 제대로 못가 방광염에 시달린다"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최저임금보다 낮은 문화재청 공무직 노동자의 기본급 처우 개선과 노동강도 강화하는 일방적 업무통폐합 중단, 촉탁 폐지, 연차 삭감 등 노동조건 불이익 변경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결의대회를 마무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