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이은주 의원이 14일 오후 칩거를 계속하고 있는 심성정 대선 후보의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방문해 심 후보를 만난 후 나오고 있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이은주 의원이 14일 오후 칩거를 계속하고 있는 심성정 대선 후보의 경기도 고양시 자택을 방문해 심 후보를 만난 후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14일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칩거 중인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를 직접 만난 뒤 "(심 후보가) 후보 사퇴는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칩거 상태는) 이번 주 일요일(16일)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경기도 고양시 심 후보 자택에서 심 후보와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여영국 대표는 "(심 후보가)아직 계속 숙고의 시간을 갖고 있는 중이고 여러 가지로 힘들어 보였다"라며 "그동안 언론에서 후보의 숙고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을 했는데, 오늘 후보가 '진보정치의 소명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볼 때 후보 사퇴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그는 "(심 후보가) 진보 정치 20년 세월 동안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는데, 진보 정치 한길을 걸어온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그 소임을 맡고자 한다는 말씀을 주셨다"면서 "이를 비춰볼 때 후보 사퇴나 이런 건 고려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고도 부연했다.

여 대표는 심 후보의 칩거가 이번 주를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여 대표는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기 때문에 하루라도 빨리, 좀 밝은 모습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갖고 국민 앞에 서달라고 요청을 드렸고, 후보께서도 너무 길지는 않도록 하겠다고 말씀하셨다"라며 "숙고의 시간은 이번 주 일요일을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심상정 후보는 최근 지지율 부진 등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지난 12일 밤 모든 선거운동 일정을 전격 중단한 뒤 칩거에 들어갔다. 이후 13일 정의당 선대위 전원은 일괄 사퇴한 상태다. 정의당은 오는 15일 비상연석회의를 열 예정이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