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가진 인천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초과세수를 기반으로 설 연휴 전 추가경정예산안 14조 원을 편성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하지만 소상공인 지원금은 300만 원 수준에 그친다는 소식을 접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또 다시 재정당국을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는 14일 인천지역 '매타버스' 일정 시작 전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며 '인수위 때 기획재정부 개편해주세요'라는 댓글을 읽은 뒤 "기재부가 오늘 소상공인 지원예산 추경을 한다고 발표했는데, 또 조금만 했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니 윤석열 후보도 50조 원 하자고 하고, 지금은 그만뒀지만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100조 지원하자는데 뭘 그리 자꾸..."라며 "많이 (지원)해야 효과가 나지, 찔끔찔끔 소액으로 해서 효과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허, 참. 아마도 이게 (기재부 공무원들은)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까 밖에, 북풍한설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 마음을 이해하기 어렵다. 안방에 있으면서 '뭐 이정도면 잘 살겠지' 하겠지만, 현장은 실제 그렇지 않다. 제가 그래서 행정에서 현장성을 중시한다."

이후 이 후보는 인천 중구 비영리민간단체 '꿈베이커리'에서 장애인 제빵사들과 제빵체험을 한 다음 취재진으로부터 '추경에 전국민 재난지원금도 반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제가 아침에 말씀드린 건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예산이 너무 부족하단 말씀"이라며 "소상공인 피해가 매우 크게 발생하고 있고, 우리 국민께서 기대하는 소상공인 손실지원 기대치가 있는데 그에 비해서 추경 규모가 지나치게 적어서 매우 안타깝고 아쉽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정부가 이미 안을 냈는데 여야가 합의하고 정부가 동의하면 증액이 가능하다"며 "14조 원은 너무 적어서 추경심의 과정에서 여야간 합의를 통해서 대대적인 증액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야권이 그런 경향이 있는데, 말로는 지원하자고 하고 뒤에서 발목 잡는 경향이 있다"며 "이번엔 그러지 마시길 바란다. 국민들이 눈 크게 뜨고 보고 있다는 사실을 좀 생각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