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불교사회단체들은 지난 13일 서울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기룬>에서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열었다.
 불교사회단체들은 지난 13일 서울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기룬>에서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열었다.
ⓒ 김병기

관련사진보기

 
"문화재관람료 징수 위치는 원래 관람료를 받던 사찰입구로 이전되어야 하며, 궁극적으로는 문화재관람료는 폐지돼야 한다."(김영국 한국불자회의추진준비위 공동대표)

"대선을 앞둔 전국승려대회는 정치 행사이다. 그 이면에는 (조계종) 실세, 과거 특정 정치적 성향의 선거 캠프 고문을 지낸 분이 있다. 불자들이 나서서 저지해야 한다."(우희종 교수, 바른불교재가모임 공동대표)

"조계종은 그동안 도박사건 있을 때마다 문화재관람료의 쓰임새를 공개한다고 했는데, 한 번도 약속을 안 지켰다. 생떼를 부리기 전에 그런 것부터 해야 한다."(손상훈 교단자정센터 원장)


지난 13일 서울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기룬>에서 열린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오는 21일 전국승려대회를 강행하는 대한불교조계종(이하 조계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이날 토론회는 만해불교청년회, 바른불교재가모임, 신대승네트워크, 정의평화불교연대, 조계종 민주노조, 종교와 젠더연구소,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지지협동조합, 참여불교재가연대, 한국불자회의 추진위원회 등 10개 불교사회단체들이 공동주최했다.

조계종은 지난해 12월 23일 열린 제3차 전국교구본사주지회의에서 현 정부의 종교편향을 규탄하기 위해 '전국승려대회'와 '범불교도대회'를 열기로 확정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면서 조계종을 '봉이 김선달'로 비유한 발언 등을 현 정부의 종교편향으로 규정, 전국승려대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후보가 불교계에 사과했고, 정청래 의원도 뒤늦게 사과했다. 하지만 조계종은 문재인 대통령 사과까지 요구하면서 전국승려대회 등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옥복연 종교와 젠더연구소 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회의 발제자와 패널들은 대선을 앞둔 조계종의 이같은 움직임을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행보로 규정해 성토했다. 또 조계종의 주장과는 달리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문화재관람료의 폐지도 주장했다.

[문화재관람료] 봉이 김선달, 산적이라는 비판을 듣는 까닭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가  13일 열린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가 13일 열린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 김병기

관련사진보기

 
김경호 지지협동조합 이사는 이날 발제에서 "사찰 방문 의사가 없는 등산객을 상대로 문화재 관람료를 내라고 강요해온 것에 대해 사법부는 이미 몇 차례 불법이라고 판결했고 위자료까지 물어줬다"면서 "상황이 이런데도 문화재관람료 문제로 승려대회를 강행한다면 불교에 우호적인 사람까지 적대적으로 돌아설 수 있는 훼종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도흠 정의평화불교연대 공동대표는 "문화재관람료는 불교계 시민사회에서도 불합리하다고 보고 폐지하거나 사찰 탐방자에 국한해야 한다는 공론을 조성하고 있었는데 권승들과 대형사찰의 스님들이 화폐증식의 탐욕에 휘둘려 시민사회와 공론장을 무시하고 종교와 정치 사이의 유착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영국 대표는 "문화재관람료는 문화재의 보호, 관리 비용 외에 사찰의 유지, 운영비로도 사용이 되고 있는데, 이것은 극단적으로 말하면 일천칠백년을 지극한 마음으로 모셔온 귀의의 대상인 성보를 관람, 즉 구경거리로 하여 받은 돈으로 사찰이 운영되고 있다는 말"이라면서 "일반시민들에게는 통행세, 봉이 김선달, 산적이라는 비난을 듣고 있는 지금의 상황은 과연 누가 만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종합 토론에 나선 우희종 공동대표는 "국가가 문화재 유치비를 사찰로부터 징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사찰들이 문화재를 유치하려고 많은 힘을 쓰는데, 그 이유는 국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종단의 주장처럼 많은 사람들이 오기 때문인데 그러면 보시함에도 많은 돈이 걷힐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승려대회] "노골적인 특정 후보 지지 대회"

따라서 이날 발제자들은 문화재관람료를 빌미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뒤 그 배후로 자승 전 총무원장을 지목했다.

김경호 이사는 "조계종이 불교폄훼를 문제 삼으려면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한다고 했던 이명박 캠프의 747불교지원단 상임고문으로 참여했던 자승 전 총무원장 등의 행위야말로 불교 비하이고 훼종행위였다"면서 "이들이 지금은 정권 교체를 주장하는 야당 후보에게 자기 몸값을 올리고 자기 가치를 증명하려고 선거국면에서 전국승려대회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김 이사는 대선을 앞두고 여는 전국승려대회를 "노골적인 특정후보 지지 대회"로 규정했다.

김 이사는 특히 "현재 드러나고 있는 불교의 뜻은 불교도의 전체 뜻을 모은 것이 아니라 권력자의 사적 이해가 우선되고 있다"면서 "소수 권력승들의 사적 이해와 정치적 입장이 마치 모든 불자의 뜻을 대변하는 양 과잉 대표되고 있고 관람료와 무관한 3천 사찰 주지들의 뜻이 1만2천 승려들의 의견으로, 7백만 불자들의 염원인 양 호도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도흠 대표도 "국민이 정당한 절차에 따라 선출한 국회의원을 종교집단의 일부 세력들의 이해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내쫓으려 하거나 겁박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폭력"이라면서 "자승 전 총무원장이 총무원을 무력화하면서까지 이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종교와 정치의 유착보다 더한 종정농단(宗政壟斷)이라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종합토론에 참석한 이희선 정의평화불교연대 공동대표는 "엄혹한 코로나19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의 생계가 곤란한 지경인데, 방역 지침까지 어겨가면서 승려대회를 개최한다면 국민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대선에 개입하겠다는 것을 빼놓고 승려대회 성격을 규정할 수 없으며, 이렇게 노골적으로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게 편을 든 적도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대선 의제] "불교 가치가 아니라... 종단에 뭐 해달라 요구, 부끄럽다"
 
김영국 한국불자회의추진준비위 공동대표가 토론회 발제를 하고 있다.
 김영국 한국불자회의추진준비위 공동대표가 토론회 발제를 하고 있다.
ⓒ 김병기

관련사진보기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선거와 불교정책'에 대한 정책 제안도 제시됐다.

박재현 신대승네트워크 협업미래센터 소장은 '제20대 대선과 불교의 정책 지향 가치' 제하의 발제에서 "기후위기와 팬데믹, 불평등과 양극화 등 위기의 시대에 불교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면서 상생의 윤리관 확산, 생태 중심의 전환, 공동체 자유주의 구현 등 대통령 후보자들의 공약에 반영될 수 있는 정책과제를 구체화해서 전달하자고 제안했다.

박용규 조계종 민주노조 지부장은 "정치인들은 종교 조직의 전국적 조직력과 결집력을 표로 인식하고, 종교집단과의 거래와 밀약을 통해 특혜와 특권이 형성돼 왔다"면서 "종교의 바람직한 정치참여는 갈등과 분열을 치유하는 사회통합, 이익집단화를 배제할 수 있는 보편적 가치 추구, 공정과 정의, 차별 금지 등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의제를 제기하는 등의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도흠 공동대표는 "정청래 사태의 현안을 벗어나 대선국면으로 이 취지를 확대하면, 불교 시민사회는 공론장을 형성하고, 이 공론장에서 현재 중생들의 고통과 번뇌의 원인에 대해 살피고 이를 지양하여 모든 중생들이 깨달음의 길로 갈 수 있는 대안을 정책으로 제시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이후 사회의 6대 위기와 대안의 길을 제시했다.

우희종 공동대표는 종합토론에서 "조계종이 이번 대선에서 전국승려대회 등을 통해 종단에 뭐 해달라는 식의 요구를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선거 시기에 불교계는 우리 사회의 소외된 자들에 대한 정책 강화나 사회 양극화 해소 등 불교적 가치가 반영될 수 있는 것을 주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