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 미디어 경남N거제

관련사진보기


3년을 끌어온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끝내 무산됐다. EU 경쟁당국이 독과점을 이유로 반대표를 던지면서다. 노동계는 물론 지역 정치·재계 등 범거제시민들의 반대투쟁이 결실을 거둔 셈이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무리하게 추진해왔던 정부와 산업은행이 타격을 입으면서 합병 무산과 그에 따른 피해에 대한 책임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EU 경쟁당국은 현대중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끝내 불승인으로 결론 내렸다. EU 측은 거부의 이유로 양사 결합이 LNG 운반선 시장에서 지배적 위치를 형성해 경쟁을 저해한다는 점을 들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전세계 대형 LNG 운반선 발주 물량 중 양사의 수주 비율은 약 6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EU가 승인을 불허해 양사의 인수합병이 사실상 무산됐지만,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는 심의를 지속한다. 다만 현대중공업 측이 심사 철회를 요청할 경우 심의를 종료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이 2019년 6개국에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한 이후, 한국과 일본, EU의 심사만을 남겨놓은 상황이었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비합리적이고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향후 시정요구 등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결합 방침 발표와 함께 3년 동안 반대투쟁을 벌여왔던 노동계와 범시민대책위는 EU의 불승인을 환영하면서, 14일 오전 11시 천막농성을 벌여왔던 대우조선해양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거제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단체회원으로 경남 거제시의 전반적인 현황 및 사건사고 등을 알리고자 함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