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 구미시 산동읍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13일 낮 강풍에 의해 거푸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 구미시 산동읍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13일 낮 강풍에 의해 거푸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 구미시

관련사진보기

 
경북 구미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강풍에 의해 거푸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13일 구미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구미시 산동읍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강풍이 불면서 높이 5.7m, 길이 약 30m의 거푸집이 무너져 내렸다.
 
사고가 발생한 시간은 점심시간으로 현장 노동자들이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SNS를 통해 사고 소식이 빠르게 퍼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사고가 발생했지만 시공사는 소방당국에 신고를 접수하지 않아 자체 조사에 들어가지 못했다. 하지만 주민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경북 구미시 산동읍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13일 낮 강풍에 의해 거푸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 구미시 산동읍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13일 낮 강풍에 의해 거푸집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 구미시

관련사진보기

 
사고가 난 현장은 지난해 말부터 한 건설사가 지하 2층, 지상 25층의 1555가구 규모로 아파트 신축 공사를 진행 중으로 최근 필로티 구조물 위에 1층을 짓기 위해 거푸집을 설치하던 중이었다.
 
구미시는 이날 오후 건설 현장을 확인한 후 사고원인 분석과 재발방지 대책 등에 나서기로 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지상층 공사를 위해 임시로 만든 거푸집 등이 강풍에 의해 무너져 내린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해 안전 조치의무 이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