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최종길 당진시대신문 발행인)는 13일 오후 1시 대전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최종길 당진시대신문 발행인)는 13일 오후 1시 대전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전국 풀뿌리 지역언론인들의 연대 모임인 바른지역언론연대가 대통령선거 과정을 통해 풀뿌리 지역 언론에 대한 차별정책을 바로잡는 일에 나서기로 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회장 최종길 당진시대신문 발행인)는 13일 오후 1시 대전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 단체는 이날 총회에서 '풀뿌리 주간신문 고시와 공고 등과 관련해 주간신문이 오랫동안 차별을 받고 있지만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대선 과정에서 각 정당과 후보에게 차별시정을 요구하고 헌법소원을 제기하는 등 차별을 바로 잡기 위해 나서기로 했다.

공직선거법,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등 각종 법률에는 매년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주민 의견 청취 등 각종 공고와 고시를 신문에 게재해 지역민에게 알리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모두 일간지에 못 박고 있어 정작 지역신문인 풀뿌리 지역신문 독자들은 알 권리를 제대로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총회 참석자들은 "시군에서는 일간지보다는 지역지인 주간신문의 구독자가 훨씬 많은데도 지자체에서 각종 공고 고시를 일간지에만 싣고 있어 지역 주간신문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 밖에도 올해 주요 사업으로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 상시법 전환, (가칭) 지역신문발전지원센터 설립, 정부 광고법 개정 대응 등을 결의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에는 <거제신문>, <경주신문> 등 전국 40개 풀뿌리 지역 언론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