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성곤 김해시장은 1월 13일 오후 시장실에서 공원묘원 4곳,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설 명절부터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1월 13일 오후 시장실에서 공원묘원 4곳,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설 명절부터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장례식장에서 일회용품을 퇴출시키고 다회용기를 사용하도록 한 경남 김해시(시장 허성곤)가 이번에는 모든 공원 묘원에 '플라스틱 조화'를 없애기로 했다.

김해시는 다가오는 설 명절부터 4개 공원묘원 안에서 플라스틱 조화 반입 금지를 한다고 13일 밝혔다. 공원묘원에 플라스틱 조화 반입 금지는 전국 최초다.

그동안 플라스틱 조화로 인해 발생하는 쓰레기가 많았다는 것. 김해시는 "지역 4개 공원묘지에서 '미세 플라스틱 먼지' 발생의 원인인 플라스틱 조화 쓰레기가 연간 14톤 이상 발생했다"며 "이를 소각 처리 시 연간 11톤 이상의 탄소가 발생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이날 공원묘원 4곳,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설 명절부터 공원묘원 내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를 사용하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김해시는 청소관리 등 행정·재정적 지원과 시민 홍보, 이행 실태 좀사를 하고, 공원묘원은 조화 반입과 판매 금지, 성묘객들에게 조화 반입 금지 사전 문자 발송 등 홍보를 하며, 화훼협의회는 생화 공급과 지원, 생화 헌화 캠페인 등을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김해시는 오는 1월 17일부터 공원묘원 진입도로와 지정게시대 등에 홍보 펼침막을 내걸고, 전광판과 누리집(홈페이지) 등 각종 시정 홍보매체를 활용해 시민 인식 전환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에서는 설 당일인 2월 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공원묘원에서 생화를 무료로 나눠주는 캠페인을 벌인다.

김해시는 "이번 협약으로 공원묘원 내 조화 대신 생화 헌화 문화가 정착되면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고 침체된 지역 화훼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태문 김해시 환경국장은 "공원묘원 내 플라스틱 조화는 플라스틱 미세먼지 발생과 소각처리 시 탄소 배출 등 대기환경과 시민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며 "성묘 시 생화 사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해시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오는 2월 1일부터 장례식장에 일회용품을 퇴출시키고 다회용기를 공급하는 사업을 벌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