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초안
▲ 구술사 자료집  초안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쌍용C&E 동해공장의 역대산업근로자를 대상으로 지난 1년간 진행한 인터뷰 등을 담은 '근대산업유산 구술사 자료집'이 발간됐다.

이번 자료집은 동해시의 시멘트 산업 근대사를 이끌어온 쌍용C&E 동해공장의 역대 근로자와 임원 10명의 회사 입사와 생활, 직장동료, 가족, 퇴직 후 인생 2막 이야기 등 생애 구술사가 자세하게 담겨있다.
  
쌍용C&E
▲ 1980년 월급 명세서 쌍용C&E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이번에 처음 시도한 근대산업유산 구술사 프로그램은 동해문화원이 인물인터뷰 영상과 옛 사진, 이야기집 3개 분야로 지난 8년간 추진한 디지털마을지 '이야기가 있는 동해' 기록을 마감하고, 동해시 지원으로 2021년 새롭게 기획한 중장기 프로그램이다.

구술사 조사는 동해 역사문화연구회 홍협 전문위원과 지역 출신 홍준식 소설가가 참여했으며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심일종 박사팀이 책임연구 분야를 담당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쌍용C&E에 이어 DB메탈(구 동부산업)과 100호 사택, 코레일, 동해항운노조 등 동해지역에 연고를 가지고 있는 기업에 대한 구술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구술사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동해문화원은 지난해 구술조사와 향토사연구의 기록 자치를 목표로 문화학당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기록 연구원과정'과 '향토사 전문가과정'을 운영해 30여 명의 예비 기록전문가를 배출하기도 했다.
  
강의사진
▲ 문화학당  강의사진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시는 1958년 출발했지만 낮은 경제성 때문에 1972년 가동이 중단된 대한민국 최초 민간제철인 '삼화제철(주)'이 있던 곳이다. 또, 동양 최대 시멘트 공장인 '쌍용C&E' 동해공장은 코로나에도 불구 성장하고 있는 기업으로 시멘트 산업과 철강산업을 근간으로 하는 근대 산업도시다.

오종식 동해문화원장은 "마을의 이야기와 사람의 이야기가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는 세상이 왔다. 우리 지역에서 시민과 함께 근대산업의 역사를 이어온 산업시설과 종사자의 구술 이야기는 의미 있는 작업이며 이 시대가 남겨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