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순천 낙안에 있는 식당의 꼬막정식 상차림이다. 알이 탱글탱글하고 실한 꼬막으로 차려낸 밥상 앞에 앉으면 저절로 행복감이 밀려온다.
 순천 낙안에 있는 식당의 꼬막정식 상차림이다. 알이 탱글탱글하고 실한 꼬막으로 차려낸 밥상 앞에 앉으면 저절로 행복감이 밀려온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순천·벌교에서 꼬막정식은 이곳이 최고랑께~"

지인은 순천과 벌교에서 꼬막정식은 낙안읍성에 있는 OO식당이 최고라고 했다. 또한, 모든 음식이 진짜 맛있는 남도 '찐 맛집'이라며 이곳으로 자신 있게 안내했다.

맛있는 식당에 갔다. 꼬막정식을 먹기 위해서다. 순천 낙안읍성에 있는 식당이다. 제철 꼬막요리를 제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사실 이만한 곳이 없다. 알이 탱글탱글하고 실한 꼬막으로 차려낸 밥상 앞에 앉으면 저절로 행복감이 밀려온다.

꼬막, 한 방향으로 일정하게 저어가며 삶아야
 
한 방향으로 일정하게 저어가며 소르라니 삶아야 꼬막살에 윤기가 자르르하고 쫄깃한 맛이 살아난다.
 한 방향으로 일정하게 저어가며 소르라니 삶아야 꼬막살에 윤기가 자르르하고 쫄깃한 맛이 살아난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지인의 말은 허언은 아니었다. 무엇보다 매일 아침 가져온다는 싱싱한 꼬막이 참 실하고 맛있다. 정갈하게 차려낸 음식에서 토속적인 남도의 맛이 느껴진다. 어려서부터 먹어왔던 남도의 맛이 혀끝에서 감지가 된다.

꼬막은 여느 식재료에 비해 조리법이 비교적 간단한 편이다. 누구나 쉽게 그냥 삶아서 먹을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자 매력이다. 꼬막을 삶을 때는 너무 삶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오래 삶으면 꼬막살이 질겨지고 영양분이 빠져나가 맛이 없어진다.
 
덤으로 내준 짱뚱어탕과 고소한 풍미가 담긴 꼬막된장뚝배기다.
 덤으로 내준 짱뚱어탕과 고소한 풍미가 담긴 꼬막된장뚝배기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꼬막정식에 반찬의 가짓수도 참 많다. 대부분 좋아하는 반찬들이 한 상 가득하다. 철 따라 나는 식재료들을 선보이려 한 이 집 주인장의 노력 흔적들이 밥상 곳곳에서 보인다.

참 실하고 맛깔진 꼬막... 그 맛의 유혹 쉬 떨쳐낼 수 없어

삶아 그릇에 담아낸 꼬막들 사이에서 속살이 살포시 보이는 녀석들이 이따금 보인다. 하나 집어 들고 까먹어본다. 알이 참 실하고 맛깔지다. 그 맛의 유혹을 쉬 떨쳐낼 수가 없어 숟가락으로 꼬막을 까는 손길이 자꾸만 바빠진다. 밥상 한가운데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꼬막된장국의 맛도 일품이다. 꽃게와 두부 등이 한데 어우러져 더 먹음직스럽다.
 
참기름과 김가루가 담겨있는 대접에 밥공기를 흔들어 담고 갖은 반찬과 꼬막회무침을 넣어 쓱쓱 비벼낸다.
 참기름과 김가루가 담겨있는 대접에 밥공기를 흔들어 담고 갖은 반찬과 꼬막회무침을 넣어 쓱쓱 비벼낸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새콤하고 매콤한 꼬막회무침이다. 잘게 썬 양배추 채와 알꼬막을 버무려 고명으로 미나리를 뿌려 모양을 냈다.
 새콤하고 매콤한 꼬막회무침이다. 잘게 썬 양배추 채와 알꼬막을 버무려 고명으로 미나리를 뿌려 모양을 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주인공 격인 꼬막회무침이다. 새콤하고 매콤한 게 천하일미다. 잘게 썬 양배추 채와 알꼬막을 버무려 고명으로 미나리를 뿌려 모양을 냈다. 참기름과 김가루가 담겨있는 대접에 밥공기를 흔들어 담고 갖은 반찬과 꼬막회무침을 넣어 쓱쓱 비벼낸다. 시골 방앗간의 향기가 담긴 진짜배기 참기름과 꼬막회무침에는 뿜어져 나오는 풍미는 기대 이상이다.

꼬막을 넣어 부쳐낸 꼬막전, 알꼬막에 양념장을 끼얹어 낸 꼬막무침 등 꼬막정식에는 다양한 꼬막요리가 가득하다. 포일에 감싸 구워낸 꼬막구이는 그냥 덤이다. 여느 음식점엘 가봐도 꼬막구이는 별로 없다. 남도 갯벌에서 잡아낸 짱뚱어요리인 짱뚱어탕도 함께 서비스로 내준다.

내 생에 최고의 꼬막정식이다. 평생을 먹어도 물리지 않을 거 같은 기막힌 맛이다. 전남 순천 낙안읍성 OO식당 꼬막정식은 사랑하는 가족이나 지인들과 함께 어울려 오순도순 정담을 나누며 먹기에 부족함이 없는 최고의 밥상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네이버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