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 사례가 늘어나면서 1월 말이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지만,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대응책이 미비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11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미크론 관련 확진자가 10명 추가되면서 누적 확정 사례는 306명으로 늘었다. 이는 지난 2021년 12월 22일 오미크론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0일 만이다.

오미크론 확진자 가운데 193명은 북구 어린이집 관련이고 39명은 해외 유입, 4명은 해외 유입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21명은 달서구 지인모임 관련이다.

이 외에도 달서구 일반주점 4명,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6명,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3명, 감염경로 불상 8명 등이 포함됐다.

경북에서는 지난해 12월 25일 오미크론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까지 국내감염 66명, 해외감염 32명 등 9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치명률은 낮지만 확산 속도가 빨라 이달 말쯤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구시는 오미크론이 설 연휴를 전후로 우세종이 될 것을 대비해 1차 의료 중심의 재택의료를 확대하는 등 지속 가능한 의료체계를 준비하고 있다. 입원치료를 위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무증상·경증 환자 수 증가를 대비해 재택치료 추진단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우리복지시민연합은 11일 성명을 통해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새로운 보건의료체계와 돌봄, 교육체계를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사회적 취약계층을 감염위험에서 보호할 정책들을 마련해 시·도민을 안심시켜야 하나 지금까지 이런 역할에 매우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2020년 코로나19 1차 유행 때에도 최전선 부서인 보건의료 뿐만 아니라 돌봄 등 전 분야별 비상 대응계획을 주문한 바 있다"며 "대구시와 경북도는 그때그때 분야별 땜질식 대책을 내놓고 있어 시·도민의 불안과 불만을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2년을 넘어서도 시·도민들에게 종합적인 정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무능, 무책임한 것이 아닌가"라며 '오미크론에 대비한 돌봄, 교육, 문화, 경제 등 각 분야별 비상대응계획과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