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익산박물관은 1월 11일 옛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을 새로 단장해 어린이박물관으로 문을 연다.
 국립익산박물관은 1월 11일 옛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을 새로 단장해 어린이박물관으로 문을 연다.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국립익산박물관(관장 최흥선)은 11일 옛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이하 전시관)을 새로 단장해 어린이박물관으로 문을 연다. 이에 앞서 2년 여의 공사를 마친 지난 10일 오후 3시 최흥선 국립익산박물관 관장, 김현환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정헌율 익산시장, 박상희 경희대 교수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이박물관 개관식을 치렀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이하 어린이박물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미륵사지에 위치한 유적밀착형 어린이 전용 전시·체험 공간이다. 옛 전시관을 새롭게 단장한 어린이박물관은 연면적 2527.48m² 규모다. 1507.88m² 규모의 지상 1층에는 어린이박물관, 629.42m² 규모의 지하에는 다목적 강당이 있는 복합문화공간이다.

어린이박물관은 다양한 전시와 함께 교육·체험 공간을 갖췄다. 특히 어린이박물관의 전시는 쌍방향 소통, 홀로그램 등 디지털 콘텐츠 비중을 높여 정보문화기술(ICT)에 능숙한 어린이들이 주도적으로 미륵사지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박물관의 이같은 의도를 잘 보여주는 곳이 지름 8m 규모의 원형 천장과 한쪽 벽면 전체를 활용한 로비의 대형 미디어월이다. 

지하에는 용도에 맞게 바꿀 수 있는 가변형 구조의 강당이 들어섰다. 교육·학술 행사는 물론 소규모 공연까지 가능해 지역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들의 꿈, 미래의 문을 열다
 
박상희 교수팀은 역사, 어린이, 박물관을 연결하는 캐릭터는 백제의 기와장인 '와박사'와 건축장인 '노반박사'를 모티브로 개발했다.
 박상희 교수팀은 역사, 어린이, 박물관을 연결하는 캐릭터는 백제의 기와장인 "와박사"와 건축장인 "노반박사"를 모티브로 개발했다.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전시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전시실.
ⓒ 국립익산박물관

관련사진보기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디자인은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 교수 연구팀이 2020년 10월부터 1년 여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다.

이 작업에 참여한 연구원은 김정인 실장(현 아이앤비디자인 대표), 장금숙 아트디렉터(전 애경디자인센터 부장), 박재현 연구원(경희대 시디과 졸업, MI개발), 임정훈 연구원(경희대 시디과 졸업, MI개발), 이서율 연구원(경희대 대학원 재학 중, 조형물 개발), 조은교 연구원(경희대 시디과 졸업, 캐릭터 개발) 등이다.

어린이박물관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세 가지 목표를 바탕으로 개발됐다. 첫째는 백제 무왕, 미륵사지, 사리장엄, 3탑 3금당 등 전통적 가치를 기반으로 한 문화도시이자 대한민국 4대 고도(古都) 가운데 하나인 익산시 및 국립익산박물관의 브랜드 강화다.

둘째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백제역사지구의 미륵사지 사찰터에 위치한 유적 밀착형 어린이 박물관의 가치를 전달한다. 셋째는 우리나라 최초의 ICT 기반 체험형 어린이박물관으로서 실감형 디지털 체험, 온라인 콘텐츠와의 융합이라는 미래와의 연계성·소통을 강화한다.

박상희 교수 연구팀은 이같은 목표에 부합하기 위해 '픽셀'을 활용한 국내 최초의 ICT 디지털 박물관이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명확하게 보여줬다. 픽셀이 모여 미륵사지탑을 형상화할 수 있게 했고, 이 심벌은 플렉서블 아이덴티티로서 다양한 콘텐츠에서 어린이들과 직접 상호작용하며 흥미와 호기심을 유발하는 요소로 작용하게끔 했다.

역사, 어린이, 박물관을 연결하는 캐릭터는 백제의 기와장인 '와박사'와 건축장인 '노반박사'를 모티브로 개발했다. 두 장인은 서브 캐릭터와 함께 백제에 꽃피운 수많은 문화를 어린이들에게 친근하게 전달한다.

어린이박물관의 MI 및 캐릭터 디자인을 총괄한 박상희 교수는 "새롭게 디자인한 박물관 아이덴티티를 통해 미륵사지의 가치와 역사를 보다 매력적인 컨텐츠로 전달하고 싶었다"면서 "이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박물관이 어려운 대상이 아닌 흥미로운 공간으로 다가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솔이와 함께하는 생생한 백제 미륵사 시간 탐험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약 1000m²에 달하는 어린이박물관 전시실은 미륵사지석탑을 지키는 석인상을 모델로 만든 '도솔이'와 함께 1300년 전 미륵사로 시간 탐험을 한다는 개념의 체험 중심 공간이다. 

전시는 크게 '삼국에서 가장 큰 미륵사', '미륵사의 비밀', '발견! 석탑 속 보물'로 나뉜다. 본격적인 전시는 현재에서 639년 백제 미륵사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대화면 영상에서부터 시작된다. 

이어서 미륵사를 지은 노반박사와 와박사를 도와 미륵사를 완성하고, 홀로그램 기법을 활용해 사리장엄구를 석탑에 봉안할 수 있다. 각자의 꿈을 담아 지금은 없는 목탑 주변을 도는 탑돌이 체험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관람객들은 시간의 다리를 건너 2009년 미륵사지 발굴 현장에 도착해 석탑 속 사리장엄을 발견하는 생생한 순간을 쌍방향 소통 콘텐츠로 체험하고, 사리장엄구를 관찰하고 만지며 느낀 점을 공유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한편, 국립익산박물관은 이번 어린이박물관 새 단장과 함께 옛 전시관 사무동을 390.18m² 규모의 보존과학동으로 조성해 소장품의 과학적 조사·연구 및 지역 문화유산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지원 기반을 마련했다.

최흥선 국립익산박물관 관장은 "2년 전에 개관한 국립익산박물관 상설전시에 이어 어린이박물관 개관으로 국립익산박물관이 완전한 체제를 갖췄다고 할 수 있다"면서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이 다채로운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으로 어린이와 지역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2월까지는 단축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박물관 누리집(iksan.museum.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디자인은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교수 연구팀이 2020년 10월부터 1년 여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다.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디자인은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교수 연구팀이 2020년 10월부터 1년 여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다.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디자인은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교수 연구팀이 2020년 10월부터 1년 여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다.
 국립익산박물관 어린이박물관의 MI(Museum Identity) 및 캐릭터 디자인은 경희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박상희교수 연구팀이 2020년 10월부터 1년 여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다.
ⓒ 박상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