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10일 오후 도청에서 예천군, KT, 포스코, 포스텍 등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북도는 10일 오후 도청에서 예천군, KT, 포스코, 포스텍 등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경북도청 신도시에 KT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경상북도는 10일 도청에서 예천군, KT, 포스코, 포스텍과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경북 예천군 호명면 산합리 1101번지 일원 3500㎡에 들어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KT가 1160억 원을 투자해 지상 5층, 지하 2층의 연면적 1만7150㎡ 규모로 2025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서버, 네트워크, 데이터 저장장치 등 IT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장비를 모아 클라우드 외부에서 서버를 만들어 제공하는 서비스로 컴퓨터와 인터넷에 연결된 네트워크만 있으면 365일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다.

또 양자컴퓨터는 양자 고유의 얽힘과 중첩 등 특성을 활용해 초고속 연산이 가능한 미래형 최첨단 컴퓨터로 미래 산업 경쟁력의 핵심이다.

경북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 양자컴퓨터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구축, 데이터 생태계 조성 및 기업 지원, 지역 인재 고용 및 지역 기업 참여 확대, 데이터 아카데미 운영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포스텍은 양자제어칩·양자보안칩 등 기술을 지원하고 KT가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 등을 맡아 과학자 및 연구원, 개발자 등을 위한 양자컴퓨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포스코는 전반적인 운영을 맡는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해 KT는 신규 인력 4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정보통신 및 소프트웨어 산업 등 협력기업에도 150여 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으로 경북도는 생산유발액 1170억 원, 부가가치유발액 509억 원, 유발취업자 1243명 등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 핵심 인프라인 데이터센터의 유치는 경북이 미래 신산업을 선도할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데이터 기반의 도정 혁신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와 지역 전략산업의 상생 모델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