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이마트 이수역점에서 장보기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이마트 이수역점에서 장보기에 나섰다.
ⓒ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마트에서 '달(문)파멸공' 장보기 행사를 마친 다음 날 문재인 정부의 방역 정책을 비판했다.

9일 윤석열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라며 "내일부터 '마트 갈 자유' 조차 제한된다. 외식의 제한은 물론이고 장을 봐 집에서 밥도 해 먹을 수 없게 하는 조치는 부당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위중증 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접종이 최선임에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생필품 구매를 위한 최소한의 자유까지 침해해서는 안 된다. 백신을 맞지 않는 임신부를 비난해서도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잇따른 제동은 더 책임감 있는 정책을 수립하라는 국민의 뜻과 같다"라며 "미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윤석열 후보는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 되는 대책을 누가 받아들이겠나. 식당 영업을 일률적으로 9시까지로 제한하는 것 역시 비상식적"이라며 "비합리적인 원칙을 강요하는 주먹구구식 정치방역, 폐기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가 지난 8일 이마트 이수역점에서 장을 본 다음 날 '마트 갈 자유'를 외쳤다는 점에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밀어주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또 윤 후보가 '달파멸공(달걀, 파, 멸치, 콩)'을 사면서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멸공'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을 불러일으킨 정 부회장을 옹호하는 모양새가 연출되기도 했다.

그러면서 '달(문)파멸공'이 여권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기 위한 숨겨진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