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서 열린 선대위 신년인사회에서 청년보좌역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서 열린 선대위 신년인사회에서 청년보좌역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존 메시지팀 총괄 실장이 경질되면서 후보의 메시지 관리 주도권이 2030에 넘어왔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메시지가 변화한 배경에 관한 선거대책본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여성가족부 폐지 선언, 이마트 '멸공' 장보기 등 윤 후보의 달라진 행보를 선대본 내 2030 청년들이 주도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2030 청년들이 메시지의 방향키를 틀어쥐고 '이대남(20대 남자)'을 공략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세대별, 성별 갈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메시지 관리 주도권이 2030 청년들에게 넘어간 건 지난 1일 진행된 선거대책위원회 신년인사 자리에서 있었던 윤 후보의 '큰절' 이후다. 이날 윤 후보는 "부족한 점을 고쳐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구두를 벗고 큰절을 올렸다. 이후 윤 후보는 기존 메시지팀 총괄 실장을 경질했다.

앞선 선대본 관계자는 "'큰절' 이후 윤 후보 개인적으로도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이후 청년들이 (후보께) 직보하는 형태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엔 2030 목소리가 후보에게 전달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라며 "현재는 2030 목소리를 듣겠다는 후보의 의지가 강하다. 총괄이 따로 없고 청년들이 서로 의사를 개진하는 형태로 메시지가 만들어지고 있다.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자 논란에 사과, '윤핵관' 인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쇄신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쇄신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메시지 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난 건 지난 5일 '선대위 해산' 기자회견에서부터였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제 가족 관련 문제로도 국민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제가 일관되게 가졌던 원칙과 잣대는 저와 제 가족, 또 제 주변에게도 모두 똑같이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가까운 분들이 선대위에 영향 미친다는 국민들 우려도 잘 알고 있다. 앞으로 그런 걱정 끼치지 않겠다"라며 "제가 하고픈 말 아니라 국민 듣고 싶어 하는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그동안 배우자·장모와 관련한 논란을 두둔해왔던 윤 후보는 "죄송하다"며 납작 엎드렸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은 없다"고 말했던 것과 달리 그 존재를 인정하며 쇄신을 약속했다. 내부 2030 청년들의 의사가 메시지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한 것이다.

'여성가족부 폐지'는 윤 후보가 직접 문구까지 작성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 메시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건 메시지.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위기 대응 속도도 빨라졌다. 잇단 실언에 문제없다는 식으로 대응했던 기존과 달리 발 빠른 사과로 사태를 수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예로, 지난 5일 청년 간담회에 불참한 채 스피커폰으로 인사를 남긴 데에 대해 논란이 커지자 윤 후보는 이날 밤 10시 페이스북에서 "청년들에게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을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여성가족부 폐지와 관련해 선대본에서 이중 메시지가 나오자 이를 곧바로 바로 잡기도 했다. 원일희 선대본 대변인이 지난 8일 취재진과 만나 윤 후보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여가부 폐지'를 시사한 걸 두고 "(여가부 대신) 새로운 뭔가를 신설하긴 할 것"이라고 말하자, 윤 후보는 곧장 페이스북에서 "오늘 대변인의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명칭만 변경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여가부가 이름만 바뀐 채 유지되는 것 아니냐는 '이대남'의 비판을 의식한 셈이다.

다른 선대본 관계자는 "후보님이 문구까지 정해서 메시지팀에 전달하는 '탑다운' 방식으로 '여성가족부 폐지' 메시지가 나간 것"이라며 "후보님도 변화하기 시작하기 시작했다. 메시지가 단일화되고 명확해졌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본다"이라고 평가했다.

이마트 '문파멸공' 장보기...'분열의 정치' 비판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이마트 이수역점에서 장보기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이마트 이수역점에서 장보기에 나섰다.
ⓒ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2030 청년들이 기획한 윤 후보의 메시지엔 무리수로 보이는 면도 있다. 지난 8일 이마트 장보기에 나선 윤 후보는 나서 달걀, 파, 멸치, 콩을 골라 담아 정치권에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는 '달(문)파멸공'으로 해석되며, 여권을 향한 원색적 비난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단 남성 중심의 커뮤니티와 선대본 내부에선 윤 후보의 행보에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또 다른 선대본 관계자는 "우리 후보가 갑자기 잘해서 설렌다"라며 "이준석 대표가 사고만 일으키지 않는다면 지지율을 회복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 중"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의 재결합 결과물로 여가부 폐지를 들고나온 것을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며 "추락한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해서라면 청년을 성별로 갈라치고, 차별과 혐오를 부추기는 일마저 서슴지 않는 후보에게 지도자로서 자각이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가부 폐지와 관련해 공식 논평을 내진 않았지만, 권인숙 의원은 "(윤석열 후보는) 노골적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청년들의 기회빈곤을 해결할 생각 없이 성별로 편을 갈라 20대 남성 지지율을 회복하려는 게으른 사고가 참으로 지겹고 한심하다"라고 지적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9일 트위터에서 윤 후보의 이마트 장보기 논란을 두고 "국힘 대선 후보와 정치인들의 '달파멸공' 일베(일간베스트)놀이"라며 "뿌리가 어디인지"라고 비난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