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생활밀착형 공약을 '59초' 영상으로 공개했다.

윤 후보는 8일 이준석 대표, 원희룡 선대본부 정책본부장과 함께 출연한 영상에서 전기차 충전 요금을 동결하고 지하철 정기권을 버스 환승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각각 59초로 제작된 해당 영상은 도입부에선 이 대표와 원 본부장이 대화를 주고받으며 현재 정책의 불편함을 호소한다.

영상 마지막에 윤 후보가 등장해 아랫배를 쓸어내리며 소화제 광고를 패러디한 듯한 포즈를 취한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 원 본부장과 어깨 동무를 하며 "좋아요"(원희룡), "구독"(이준석), "알림설정"(윤석열)을 외치며 59초 영상이 종료된다.

해당 영상은 공약 소재를 찾은 이 대표가 제작했고, 김동욱·박민영·오철환 청년 보좌역들이 시나리오를 썼다고 국민의힘은 밝혔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앞으로 정책본부와 협력 속에 '59초 공약' 시리즈를 꾸준히 발표한다. 정책 제안에서 채택까지 과정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며 "쇼츠 영상으로 생활밀착형 정책을 쫙쫙 밀어낸다. 누구보다 빠르게, 우린 남들과 다르게"라고 썼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