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경기 평택시 제일장례식장에 마련된 평택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 순직 소방관들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경기 평택시 제일장례식장에 마련된 평택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 순직 소방관들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내홍을 봉합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합리적 경쟁을 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가 토론 진행을 언급한 것을 두곤 "준비가 되면 언제든지 환영한다"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적극적인 윤석열 "토론 3회론 부족, 집중 검증해야").

이 후보는 7일 더불어민주당 서울 선대위 출범식 후 취재진과 만나 "(봉합된 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 외에 제가 다른 당의 내부 문제를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라며 "미래 지향적으로 신속하게 국민들을 중심으로 정책 경쟁을 하지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당은 국민을 대리, 대표하는 정치조직"이라며 "빨리 수습돼 정당 간 경쟁을 하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앞으로 신속하게 이 나라와 국민의 삶을 얼마나 개선시킬 것인지 합리적으로 경쟁하자"고 덧붙였다.

전날 두 번째 '극심한 내홍→봉합' 과정을 거친 국민의힘의 윤 후보는 그 동안 회피해왔던 TV토론에 나서겠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윤 후보는 7일 "3회 법정토론 갖고는 부족하다. 법정토론 외의 토론에는 당사자 간 협의가 필요하니 실무자가 협의에 착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