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 청북면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화재 참사와 관련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 청북면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화재 참사와 관련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 평택시

관련사진보기

 
평택시 청북면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화재로 3명의 소방관이 순직한 것과 관련해 정장선 평택시장은 행정 책임자로서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6일, 정장선 시장은 관련 입장문을 내고 "(순직 소방관들의) 숭고한 희생에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은 "지난 2020년 12월 사망자가 발생한 추락사고 현장에서 이번 참사가 발생하게 돼 평택시 행정 책임자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한 "지난 추락사고 이후 공사가 중단됐던 건설 현장이었던 만큼 공사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무리한 밤샘공사 지시와 공사 중 부주의가 있었던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있다"고 성토하며 "소방당국과 경찰에서는 화재 전반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철저한 사고 원인 규명을 당부했다.

정 시장은 "2020년 이천에 이어 발생한 이번 평택의 사고는 물류창고 화재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대책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며 "특히 경기도에는 물류창고가 늘어나고 있어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에 평택시는 정부 및 경기도와 협조해 물류창고 화재 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다짐했다.

한편, 순직 소방관 장례절차와 관련해서는 "평택역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해 진행하기로 했다. 영결식장은 이충문화센터 체육관 내 마련될 예정이다"라며 "장례 등 모든 절차는 유가족과 충분히 협의해 예의를 갖춰 조금의 소홀함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세금·조세·세무와 관련한 모든 것의 진실을 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