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성남도시개발공사 유한기 전 개발사업본부장·김문기 전 개발1차장과 관련해 6일 "너무 무리한 수사가 한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수사한 사람 중에 5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말도 있지 않나"고도 발언했다.

이 후보는 이날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100분 토론'에서 '대장동 개발에 관여했던 사람이 두명이나 사망했는데, 어떻게 보나'란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저도 수사를 당해보고 기소를 당해서 정말 큰일 날 뻔했다가 겨우 살아났었다"라며 "검찰 중에서 특수부 스타일이 목표를 딱 정하고 그에 부합하는 증거를 만들고 배치되는 증거는 전부 제외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순간에 나는 아닌데 제시되는 증거가 다 내가 죄를 지었다고 나온다"라며 "그러면 '멘붕'에 빠진다. 그 가능성이 하나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죄를 지은 사람들은 죄가 드러나면 시원해 한다. 심리가 그렇다"라며 "그런데 (죄를 지은 게)아닌데 모든 증거가 자길 가리키면 어떻게 되나"고도 했다. 이 후보는 "너무 무리한 수사가 (극단적 선택의)한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특수부 검사 출신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그런 얘기도 있지 않나. 윤석열 후보가 수사한, (윤 후보에게)수사를 받은 사람 중에 5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며 "특이한 케이스다. 그런 점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