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새해 첫 주에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는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021억원에 수주했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 하반기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고, 이번 계약은 지난해 11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 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다.

회사는 "이에 따라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1994년 첫 계약이후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에만 무려 114척의 선박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 최대 고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호황 이었던 지난해 보다도 열흘 정도 이른 시점에 첫 수주에 성공해 올해 전망도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한해도 LNG운반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일감과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