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족대표 33인이 서명한 기미년 '3.1독립선언서'. 왼쪽 끝에 서명자 33명의 명단이 보인다.
▲ 기미독립선언서 민족대표 33인이 서명한 기미년 "3.1독립선언서". 왼쪽 끝에 서명자 33명의 명단이 보인다.
ⓒ 33인유족회

관련사진보기

 
1919년 3월 13일 경무총감부에서 검사 하촌정영(河村靜永)의 신문에 박동완이 답변한 내용이다.

문 : 피고가 이번 조선독립운동을 하게 된 전말을 자세히 말하라.
답 : 올 2월 20일경 기독교신보사인 내 사무소에 박희도가 와서, 나는 조선도 민족자결에 의해 독립하는 것이 좋겠다 하니 박희도도 찬성했다. 그 후 2월 27일 다시 박희도가 왔길래, 나는 누구든지 독립운동을 한다면 찬성하니 참여하게 해달라고 의뢰했다.
   
그날 정오, 총독부에 청원할 서류에 날인해야 하니 정동 이필주 집으로 오라고 해서 가니 이갑성, 박희도, 최성모, 오화영, 함태영 등이 모여 총독부에 제출한 건의서에 서명 날인을 요구하여 날인했다. 28일 청년회관에서 박희도가 오늘밤 손병희의 집에서 집합한다고 해서 오후 8시경 손병희 집에 갔다.
   
거기에는 건의서에 연명한 20여 명이 모여 3월 1일 파고다공원에서 독립선언서를 발표하면 소동이 일어나기 쉬우므로 오후 2시 명월관 지점으로 모이는 것이 좋겠다고 논의했다. 3월 1일 명월관 지점으로 가서 음식이 나오자 경찰에 체포되었다. (주석 2)
일제강점기 태화관의 모습
 일제강점기 태화관의 모습
ⓒ 한국학중앙연구원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1919년 5월 2일 경성지방법원 예심괘(豫審掛) 예심판사 일본인 영도웅장(永島雄藏)의 "선언서를 배포한 목적이 무엇인가"란 신문(訊問)에 관한 박동완의 답변이다.

문 : 이 선언서를 배포한 목적은 무엇인가.
답 : 그것은 우리의 행동을 일반에게 알리기 위하여서이다.

문 : 이 선언서를 배포해서 독립운동의 사상을 고취하고 일반에게 운동을 시키기 위하여서가 아닌가.
답 : 그런 것은 아니고 우리의 운동을 알리기 위하여 배포한 것이다.

문 : 그런 것이 아니고 각종 운동을 선동하기 위하여 배포한 것이 아닌가.
답 : 그런 것이 아니다.

문 : 선언서를 배포하면 일반 인민은 그것에 자극되어 과격한 자는 폭동을 일으키리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았는가.
답 : 폭동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여도 자연 일어날 것으로 생각은 하였다.

문 : 소요는 어떤 정도일 것인가.
답 : 그것은 이곳저곳에 사람이 모여서 연설을 한 것으로 안다.

문 : 그런 일이 있으면 경찰관이 그것을 제지할 때 이에 반항하여 폭동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가. 
답 : 자연 그러한 것쯤은 있을 줄로 생각한다. (주석 3)


주석
2> 김삼웅 편, <33인의 약속>, 106쪽.
3> 이병헌, 앞의 책, 473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 민족대표 33인 박동완 평전]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이 기자의 최신기사 월간 '한인기독교보' 발행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