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 지족해협의 ‘죽방렴’.
 남해 지족해협의 ‘죽방렴’.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남해 지족해협에 위치한 '남해 죽방렴(竹防簾) 어업'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유엔 식량농업기구(UN 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제도(GIAHS)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3일 남해군이 밝혔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유엔 식량농업기구가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어업, 임업 등 포함)과 생물다양성 및 전통 농어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2002년부터 운영해 온 제도다. 2020년까지 22개국 63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등재됐다.

우리나라에서는 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 제주 '밭담', 하동 '전통차', 금산 '전통 인삼농업', 담양 '대나무밭' 등 농업분야 5건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됐다.

어업분야에서는 제주 '해녀어업'이 2018년,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이 2020년에 등재를 신청한 뒤 심의가 진행 중이다.

남해 죽방렴 어업은 물살이 빠르고 좁은 물목에 조류가 흘려 들어오는 쪽에 브이(V)자형 나무로 만든 말목과 대나무발을 설치하여 물고기가 빠져 나가지 못하게 하는 전통 어업방식이다.

고려시대부터 이어져 온 전통어법으로 현재 지족해협 내 23개가 보존되어 있다. 남해 죽방렴은 역사성과 차별성, 우수성, 자연 생태적 가치 등 보전가치를 인정받아 2015년 12월 21일 '국가중요어업유산'제3호로 지정됐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여부는 GIAHS 기술위원의 서류평가와 현장방문, 세계중요농업유산 집행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남해군 관계자는 "남해죽방렴 어업 세계중요유산 등재 신청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우리 어촌에 계승되는 어업 자산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그 가치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