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저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를 보도하는 CNN 갈무리.
 마저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 트위터 계정 영구정지를 보도하는 CNN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트위터가 코로나19 관련 허위정보를 반복적으로 올린 극우 성향의 미국 하원의원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

트위터는 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허위정보 관련 규정을 반복해서 위반하면 해당 계정을 영구정지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라며 마저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의 계정을 막았다고 발표했다.

앞서 트위터는 허위정보를 올렸다가 5차례 이상 경고를 받으면 계정을 영구정지하겠다는 규정을 밝힌 바 있다. 다만 그린 의원의 어떤 게시물이 문제를 일으켰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그러자 그린 의원은 "백신 부작용을 조사하는 단체의 통계를 올렸다가 계정이 정지당한 것"이라며 "나는 진실을 말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트위터는 미국의 적이고, 진실을 감당할 수 없다"라며 "이제 우리의 적을 패배시킬 시간"이라고 비난했다.

그린 의원은 지난 7월 65세 이하이거나 비만이 아닌 사람은 코로나19에 걸려도 위험하지 않고, 8월에는 백신과 마스크가 코로나19를 막지 못한다는 등의 게시물을 올렸다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와 함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한 2020년 미국 대선이 조작됐다는 주장을 계속해서 올리다가 트위터로부터 여러 차례 계정을 일시정지 당했다.

하원 회의장서 마스크 안 써 '벌금 폭탄' 받기도
 
마저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트위터 계정 갈무리.
 마저리 테일러 그린 공화당 트위터 계정 갈무리.
ⓒ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트위터는 지난해 1월 미 의회 난입 및 폭동 사태 때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폭동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도 영구정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그린 의원은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과격한 언행을 일삼으면서 하원 상임위원회에서 퇴출당하기도 했다.

또한 하원 회의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지침도 계속해서 위반하면서 지금까지 8만 달러(약 9500만 원)가 넘는 과태료를 냈다.

하원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처음 위반하면 500달러, 그다음부터는 2500달러씩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과태료는 해당 의원의 세비에서 공제하도록 했다.

하지만 그린 의원은 하원의 마스크 착용 지침이 위헌적이라며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회의에 어떤 영향을 끼치지 않고, 불법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