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추경과 관련 '윤 후보가 당선되면 하겠다는 것은 낙선하면 안 하겠다는 것'이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발언에 대해 2일 "공약이라는 게 원래 다 그런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열린 코로나19 자영업 피해 간담회 직후 '이재명 후보는 윤 후보가 당선되면 추경하겠다고 한 것이 낙선하면 안 하겠다고 해석된다고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란 기자들 질문을 받고 "그건 누구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예산안은 법률안과 달리 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하는 것이기 때문에 (추경을) 논의하자고 하려면, 일단 추경이 국회로 넘어와야 한다"라며 "그런 얘기 없이, 정부에 추경을 먼저 한 50조 정도의 지출조정이라든지 재원 마련을 통해서 추경을 해달라고 하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어떻게 보면 국민들한테는 좀 현혹적인 얘기일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추경 제안은)현실적이지 않은 얘기 아니겠나"라며 "여당 후보니까 일단 대통령을 설득해서, 제가 제안한 것을 당장에라도 하자"고도 했다. 그는 "내년 선거 결과 이후까지 기다리지 말고, 당장 하려고 하면 추경을 올려놓고 구체적인 금액과 사용 방법에 대해 논의하자"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또 '최근 2030 지지율이 떨어졌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란 질문엔 "지지율 문제에 대해선 우리 선대위 안에서 또 관심을 갖고 계신 분이 있겠지만, 저는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께서 원하시는 게 어떤 건지 잘 살펴봐 가면서 캠페인을 벌여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